‘용담 안점순 기억의 방’, 9월 1일 개관

수원가족여성회관에 마련
지자체 최초 피해자 할머니 이름 딴 전시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8-18 09:39:42
  • 글자크기
  • -
  • +
  • 인쇄

▲ 용담 안점순 기억의 방에 설치된 전시물 및 조형물 <제공=수원시청>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안점순 할머니를 기억하고 추모하기 위한 ‘용담 안점순 기억의 방’이 수원시에 마련됐다.

수원시는 수원시가족여성회관 내에 ‘용담 안점순 기억의 방’을 설치 완료해 9월1일부터 시민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개관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이름을 정식 명칭으로 운영되는 곳은 ‘용담 안점순 기억의 방’이 최초다. 1층 문화관 미술실 48㎡에 마련된 전시실은 안점순 할머니의 생애와 경험을 통해 과거를 잊지 않기 위한 내용들이 구성됐다.

먼저 “쌀집 저울에 올라가 몸무게가 55㎏이 넘자 트럭에 실려 갔다”는 할머니의 증언을 모티브로 설치된 구형 저울 앞에 서면 할머니의 경험을 고스란히 느껴볼 수 있는 영상이 투사된다.

또한 다양한 사진 자료들을 통해 수원지역에서 평화 운동의 구심점이 됐던 할머니의 활동 모습과 증언, 생애를 되새겨볼 수 있다.

전시 내용을 보고 추모 편지를 써서 우체통에 넣으면 안점순 할머니뿐 아니라 다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과 기억해야 할 말들이 답장으로 나와 관람객이 더 깊이 공감하도록 한 장치도 있다.

또한 400여 명에 달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이름과 나이, 증언 등이 적힌 노란 조각들을 담아낸 김서경 작가의 작품도 전시돼 있다. 특히 전시실 내에 작은 소녀상이 설치됐는데, 이는 광교신도시 내 한 공동주택 입주자협의회에서 마련해 기증한 것이어서 의미를 더한다. 

 

▲ 염태영 수원시장이 8월 14일 용담 안점순 기억의 방을 둘러보며 故안점순 할머니를 추모하고 있다. <제공=수원시청>


염태영 수원시장은 8월 14일 용담 안점순 기억의 방을 둘러본 뒤 ‘용담 故안점순 할머님, 우리 시민들과 수원평화나비의 노력으로 할머님을 기억하는 방을 만들었다. 꼭 일본의 사과를 받아내겠다’라고 방명록을 작성했다.

염 시장은 “수원시에 거주하시다 돌아가신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의 평화 및 인권운동을 추모하는 공간이 마련된 만큼 전시뿐 아니라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되새기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당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에 전시관을 개관하려 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일정을 미뤘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