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생 낙엽송 묘목 생산기술 개발

국립산림과학원, 묘목 생산기간 단축해 안정적 공급 추진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1-25 09:37: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낙엽송 1년생 묘목 생산 <제공=국립산림과학원>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최근 국산 목재에 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우리나라 대표 용재수종인 낙엽송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낙엽송은 2년생 묘목을 심는데, 묘목 생산기간이 길수록 기상이변에 의한 피해가 증가해 원활한 묘목 공급에 차질을 겪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낙엽송 묘목의 생산기간을 단축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1년생 낙엽송 묘목 생산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기술경영연구소는 2015년부터 낙엽송 1년생 묘목의 전국 지역별 산지 적응성 검정 연구를 진행했으며, 조림 3년 후 약 1.5m 이상의 나무 높이(수고)를 보여 조림 가능성을 확인했다.

 

▲ 낙엽송 1년생 전용 용기 <제공=국립산림과학원>


또한 산림기술경영연구소에서는 낙엽송 1년생 양묘 전용 용기도 함께 개발했는데, 기존 2년생 용기보다 생산성이 1.8배 높으며 생산 비용도 약 40% 절감할 수 있다. 개발된 용기는 디자인 등록 후 국내 용기 생산 기업 두 곳에 기술이전을 실시했다. 기술이전 된 기업에서 생산된 용기는 올해부터 국유 및 민간 양묘장에 보급돼 1년생 묘목을 생산 중이며, 내년 봄부터 전국 산지에 심어질 예정이다. 

 

▲ 낙엽송 1년생 조림지 <제공=국립산림과학원>


정도현 산림기술경영연구소 소장은 “낙엽송 1년생은 묘목 생산과정에서 기상이변 피해 저감과 생산성 향상으로 조림 물량 확보에 이점이 있으며, 동시에 양묘와 조림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면서, “현장에서 요구되는 나무 수종에 대한 가치, 품질, 비용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된 묘목 생산기술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보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