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호수가 품은 생명' 특별전

국립생태원, 에코리움에서 6월 3일~12월 말 전시
환경변화로 위기에 처한 아프리카 호수를 대상으로 구성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03 09:31:4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환경변화로 위기에 처한 아프리카 호수의 생물을 통해 생물자원 보호의 중요성 알리고자 「국립생태원에서 만나는 수생태 ‘아프리카 호수가 품은 생명’ 특별전」을 6월 3일부터 12월 말까지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아프리카 대표 호수 소개와 함께 서식하는 다양한 생물들을 전시하고 폐수 및 공업용수의 호수 유입, 기후변화에 의한 온도 상승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수생태가 파괴되는 과정에 관한 각종 정보를 관람객이 직접 알 수 있도록 구성했다.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빅토리아 호수, 탕가니카 호수, 말라위 호수 등의 소개 알림판을 설치하고, 호수별 서식지를 대표하는 주요 어류 프론토샤 등 25종을 전시했다.

폐와 아가미를 동시에 가지고 있는 폐어 암비우스, 코끼리 코를 닮은 엘리펀트 노우즈, 물 밖에서도 걸을 수 있는 폴립테루스 등 다양한 어류들이 전시돼 있다. 특히 빅토리아 호수에서는 다른 지역에서 유입돼 생태계 교란을 일으킨 부레옥잠과 나일틸라피아를 전시해, 외래종이 호수에 주는 피해와 심각성을 보여준다.

또한 아프리카 호수에 서식하는 대표 물고기와 함께 스냅사진 촬영과 수심측정 인형을 활용해 탕가니카 호수의 깊이를 간접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는 체험형 전시 콘텐츠도 함께 제공한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특별전을 통해 환경 변화로 위기에 처한 아프리카 호수의 생물다양성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면서, “앞으로도 의미 있는 생태전시를 지속해서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