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46개 대학 전력산업 기초연구비 지원

적극적 개발을 통해 에너지신산업 창출 뒷받침 할 것
온라인팀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12-08 08:54:37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전이 46개 대학 전력산업 기초연구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전(사장 조환익)은 전력산업분야 기초연구 활성화를 통한 에너지 신산업 창출을 뒷받침하기 위해 ‘2015년도 전력산업 기초연구 사업’으로 전국 46개 대학의 70개 과제에 대한 지원을 결정하고, 이에 지난 12월 2일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기초연구개발과제 협약식을 개최했다.


한전은 이번 ‘2015년 전력산업 기초연구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의 대학을 대상으로 지난 7월부터 공모를 통해 ‘기후변화를 고려한 신재생 전원 연계 ESS 최적모델 개발’, ‘전기차 충전인프라 최적화를 위한 빅데이터 처리’ 등 서울대.전남대를 포함한 46개 대학의 기초연구과제 70개를 선정하고, 향후 2년간에 걸쳐 총 68.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전은 기초전력연구원과 공동으로 전력산업의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할 목적으로 기초연구개발과제를 발굴하여 지원하는 ‘전력산업 기초연구 사업’을 2012년에 처음 시행했다.


이후, 지난 해 까지 전체 71개 대학 154개 과제에 총 126억원을 지원해 특허 및 논문 160여건을 발표하고 연구개발에 참여하는 대학생 및 대학원생 등 270여명의 고급 연구인력을 양성하는 등 전력산업 기술개발의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과제기간을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해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연구개발에 안정적으로 몰두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지원 과제도 52건에서 70건으로 확대해 전력산업분야 기초연구의 질적, 양적 증진을 도모할 전망이다.


한전은 ‘전력산업 기초연구 사업’을 통해 대학의 전력분야 기초연구를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미래 新성장동력과 전력산업의 지속적 발전을 위한 기반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기초연구를 통해 창출되는 연구개발 성과를 전력연구원이 수행하는 산학연 공동연구에 적용함으로써 기초부터 실용화 단계까지 연계되는 기술의 선순환 구조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번 ‘2015년 전력산업 기초연구개발과제 협약식’을 맞아 “미래창조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에너지신산업의 확대를 위해서는 전력산업 분야의 기초연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전력산업 기초연구 사업이 전력산업 기술발전의 초석이 되도록 지속적인 투자확대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승일 기초전력연구원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한전과 기초연이 에너지신산업과 창조경제의 중심에 있다“며, ”한전이 지원하는 기초연구 개발사업을 통해 뛰어난 연구성과로 전력산업의 기초체력을 다질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인력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