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년간 6명 중 1명의 사망 원인은 환경오염 때문이라고?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5-18 19:18:2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2015년, 전 세계적으로 6명 중 1명의 사망 원인은 오염된 공기질, 안전하지 않은 물, 독성 화학 오염에서 비롯된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9백만 명의 사람들이 사망하는 이 치명적인 사망자 수는 2019년까지 줄어들지 않고 있으며, 전쟁, 테러, 교통사고, 말라리아, 마약, 술보다 더 많은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

 

최근 세계 건강 오염 연맹(GAHP; Global Alliance on Health and Pollution) 연구진에 의해 랜싯 지구 헬스 저널에 게재된 새로운 연구결과에 따르면 오염이 질병과 조기 사망에 대한 세계 최대의 환경 건강 위협으로 지속되고 있으며 이들 사망의 90% 이상이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들에서 발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2019년 ‘질병·상해·위험요인 연구’ 자료를 활용한 분석 결과에 따르면 대기오염이 670만명으로 조기 사망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질 오염은 140만 명의 사망자를 차지했고, 납 중독은 거의 10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지난 5년 동안 오염과 관련된 총 사망자 수는 변함이 없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발생원이 이동했다. 과거에는 대부분의 오염 사망이 실내 난로에서 방출되는 미세한 그을음 입자가 주원인이었고 이는 나무나 분변을 태우는 것으로 인해 발생하는 실내와 가정의 공기 오염에서 비롯되었다. 더러운 물과 처리되지 않은 하수 또한 백만 명 이상의 생명을 앗아갔다. 

GAHP 연구진은 중국과 인도의 많은 가정들이 가스레인지로 조리 도구를 바꾸면서 오염의 원천이 최근 몇 년 동안 감소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유일하게 긍정적인 것이라서 그 대신 화석연료 연소, 자동차 연소, 독성화학오염은 개발도상국에서 더욱 큰 보건 위험을 일으키고 있다.

 

전 세계 국가와 국가의 절반 이상이 2019년에 실내 공기 오염과 수질 오염보다 실외 공기 오염과 독성 화학물질로 인한 사망자가 더 많았다. 예를 들어, 전통적인 공급원으로부터 나온 약 36만7,000명에 비해, 중국에서 2백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산업과 화학 오염으로 죽었다.

 

아프리카에서는 산업화로 인한 오염이 증가하고 있지만, 전통적인 오염물질이 여전히 공해 관련 질병과 사망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노령층은 대기오염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현대적 오염원으로 인한 사망자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7% 증가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2000년 이후 이러한 숫자는 66%나 치솟았다.

 

 이러한 사망은 한 나라의 국내총생산(GDP)에 경제적 손실을 끼친다. 예를 들어, 남아시아에서는 대기 오염으로 인한 사망자만으로도 2019년 GDP 손실이 10.3%에 달했다. 전세계적으로 대기오염과 관련된 사망은 경제 생산량을 6.1% 감소시켰다. 경제적 손실로 이어지는 대기오염의 큰 문제는 노동력의 상실에 있기 때문이다.

 

한편, 미국과 일부 유럽 국가들은 오염 통제 장치를 설치하고 산업 생산의 일부를 저소득국가로 이동시킴으로써 오염과 관련된 사망과 관련된 경제적 손실을 줄였다. 11월의 한 연구에 따르면 세계 20대 경제대국이 개발도상국에 제품 생산을 외주화함으로써 2백만 명의 대기오염 관련 사망자를 낸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번 분석에 참여하지 않은 일본 국립환경연구소 측은 "기술과 재원을 가진 고소득 국가들이 공동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적 메커니즘을 만들지 않는 이상 사망자 수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더 많은 단체와 정부가 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기 바라고 있는데, 최근 몇 년 동안 거의 진전이 없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를 프로그램으로 실행하기 위해 행동에 들어가고 있다. 특히 세네갈에서는, 그들은 수은을 포함한 금 채굴, 대기 오염, 중금속 오염에 관한 문제들을 조사했다. 연구진은 독극물 검사 센터와 지역 실험실에 필요한 도구를 제공하고 국가적인 혈액 모니터링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렇듯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계획을 실행한다면 대기질 저하와 같은 오염 사망의 다른 원인들도 즐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재생 가능한 에너지는 화석 연료의 연소와 연소를 감소시킬 것이고, 대기질을 개선시킬 수 있어 이러한 프로그램 확대가 시급하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