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철 시의원, 71억 들인 9호선 기계식 자전거주차장 활성화 필요해

9호선 석촌역, 중앙보훈병원역 등 8개역 10개소 대부분 고장 및 이용률 저조로 운영 중단 상태
정 의원, “고장수리가 안되고 이용률 저조한 상태로, 설치 본연 목적에 맞게 활성화 대책 마련해야”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24 17:53:2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서울시가 2018년 12월 개통한 9호선 3단계 송파구 8개 역사에 설치한 기계식 자전거 주차장이 여전히 잦은 고장과 수리 불가, 이에 따른 이용률 저하로 대부분 장기 운영 중단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제301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교통위원회 소관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 업무보고에 대한 현안질의에서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6)은 “2018년 71억 원을 들여 송파지역 8개역에 설치한 기계식 자전거 주차장이 여전히 고장 수리가 안되고 이용률 또한 일 3%로 저조한 상태”라면서, “설치 본연의 목적인 친환경 녹색교통의 정착 및 대중교통과의 환승 개념 구축에 맞도록 자전거 주차장 활성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정 의원은 “고장발생 시 유지보수가 아직도 제때 되지 않는 문제는 운영 및 유지보수 용역 입찰에서 실제로 유지보수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춘 업체가 선정돼야 함에도 2차례나 그러지 못해 예산 3억8000만 원을 낭비한 것이며, 이는 안일한 관리의 결과”라며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을 질타했다. 이에 김 사장은 지적된 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개선방안을 시급히 강구하기로 했다.

9호선 기계식 자전거주차장은 6개역(석촌고분역, 석촌역, 한성백제역, 올림픽공원역, 둔촌오륜역, 중앙보훈병원역) 8개소 10대, 총 1132대가 주차할 수 있도록 설치돼 운영하고 있으나 잦은 고장과 수리 불가 상황이 계속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주차가능대수 대비 일 이용횟수는 3.34%에 그치고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