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와 생물다양성?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19 17:09:3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지구 온난화를 늦추고 생물 다양성의 손실을 막는 것은 수년 동안 독자적인 영역으로 여겨져 왔다.

 

▲사진 pixabay

그러나 최근 IPBES(생태계 서비스에 관한 정부간 과학 정책 플랫폼)와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에서 협업으로 새로운 보고서가 발간되면서 보다 넓은 시각으로 환경문제를 다룰 필요가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 변화와 자연 생태계의 급격한 쇠퇴가 서로 얽혀 있어 위기라는 결론을 내리고 있는데, 이 위기는 인간의 복지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어 둘 중 하나를 해결하려는 국제적인 노력이 성공하려면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산림과 다른 생태계의 파괴는 기후변화를 가속화하고 기후에 대한 취약성을 증가시키는 등 대기의 온실가스를 규제하고 극도의 날씨 영향으로부터 보호하는 자연의 능력을 약화시킨다고 유엔기구의 기후변화 및 생물다양성에 관한 보고서가 말했다.

 

예를 들어, 탄소를 포획하는 맹그로브와 해초가 빠르게 사라지면서 탄소 저장이 방지되고 해안선이 폭풍의 급증과 침식에 노출된다.

 

이 보고서의 저자인 럿거스 대학교의 생태학 교수인 파멜라 맥엘위에 따르면 “보고서는 정부가 두가지 문제를 모두 해결하기 위해 정책과 자연기반 솔루션을 함께 제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즉 이제까지 정책입안자들은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손실을 각각 분리된 문제로 생각해왔고 정책적인 대응은 격리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기후는 사람들이 산불과 허리케인 위험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삶에서 점점 더 많은 것을 느끼고 있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그렇기에 이 보고서는 생물다양성 손실이 인간의 복지에 유사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생물다양성과 생태계 서비스에 관한 정부간 과학 정책 플랫폼(IPBES)과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IPCC)의 첫 번째 공동 작업이다.

 

한편 이 보고서의 저자들은 오는 10월 중국 쿤밍에서 열리는 유엔 생물다양성회의와 11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회담에서 국가들에게 전체 생태계를 보호할 것을 촉구하면서 정책 논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스 포어트너 IPCC 공동대표는 "이번 보고서는 두 COP(최고운영위원회)를 동일한 사고방식으로 연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은 쿤밍 회의를 앞두고 각국이 2030년까지 국토와 해상 영토의 30%를 보호하겠다는 약속을 할 것을 촉구했다. 전문가들은 지구의 적어도 30%는 변화하는 기후 속에서 서식지를 유지하기 위해 보존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지금까지 미국을 포함한 50여 개국이 30%의 공약을 내걸었다. IUCN이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 이후 각국은 총 2100만 ㎢(러시아 면적)를 지구 전체 면적의 17%에 달하는 보호구역에 추가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이 토지의 8% 미만이 연결되어 있으며 생태학적 과정과 야생 동물의 안전한 이동에 중요한 것으로 여겨진다. 한편, 총 해양 보존 지역은 2020년 목표치인 10%에서 7%로 밑돌아 차질을 빚고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