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용산 4구역 보유자산 헐값에 매각 추진

사당역, 창동기지 부지, 서울시·SH공사와 협의도 완료하지 않고 매각계획 발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22 16:59:5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송아량 서울시의원(도봉4, 더불어민주당)은 6월 21일 열린 제301회 서울특별시의회 정례회 서울교통공사 업무보고에서 자산매각으로 총 8000억 원을 마련해 재무건전성을 개선하겠다는 ‘서울교통공사 경영혁신 추진계획’의 실효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6월 사당 복합환승센터 부지 매각으로 3500억 원, 창동차량기지 부지 매각으로 4000억 원, 용산 4구역 보유자산(아파트 1채와 오피스 49실) 매각으로 500억 원, 총 8000억 원의 자금을 조달하겠다고 발표했다.

송 의원에 의하면 ▲사당역 인근 부지는 2016년 3월 서울시에서 현물출자한 부지로 이를 다시 서울시 및 SH공사에 매각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도 않을 뿐더러 서울시와 협의도 되지 않았고 ▲창동차량기지 부지는 무상귀속을 요구하는 市 동북권사업과 입장과 유상매각을 추진하는 서울교통공사의 입장이 다르며 ▲용산 4구역 보유자산의 경우 2020년 8월에 이사회에서 매각이 조건부 의결됐으나 가치가 계속 상승하고 있어 알짜 자산의 매각 필요성이 모호하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서울교통공사가 제안한 자산매각 방안은 서울시 및 SH공사 등 관련기관과 아무런 협의가 완료되지도 않았고, 가치가 올라가는 용산 4구역 자산을 매각한다고 해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면서, “서울교통공사의 재정악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쉬운 문제가 아니라는 것은 누구나 인지하고 있으며, 다양한 수입증대 방안 등을 병행해 어려움을 타계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