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임도' 개방으로 추석 성묘객 편의 제공

오는 12일부터 산림 내 임도 시설 한시적 개방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9-09 16:38:3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2일부터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산림 안에 시설한 임도를 개방해 벌초객과 성묘객들의 편안한 성묘를 돕는다.

임도 개방은 국민들이 임도를 이용해 보다 빠르고 편안하게 성묘를 하기 위해 추석 명절 연휴를 포함해 10월 11일까지 개방한다.

단, 올해 집중호우와 태풍 등의 영향으로 산사태 등 임도 피해가 있는 구간과 통행에 위험이 있는 구간은 개방을 하지 않는다.

자세한 임도 개방안내는 해당 지자체 또는 국유림관리소로 문의 하면 된다.

 

임영석 산림청 목재산업과장은 “임도를 이용하는 경우 도로 상황에 따라 경사가 급하거나 급곡선 구간이 있어 통행 시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면서 “임도 이용 시 타인 소유의 산에 들어가 버섯 등의 임산물을 채취하거나 산림훼손, 쓰레기 투기 등의 불법 행위를 하지 말아 달라”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