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가 국가신용등급 떨어뜨려?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30 16:29:0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영국의 대학 그룹에 의해 수행된 알고리즘 기반의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63개국이 2030년까지 지구온난화로 인해 신용등급이 하락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S&P 글로벌, 무디스, 피치 등 신용평가사에 의해 대략 절반 이상이 등급을 받은 나라이다.

 

케임브리지 대학,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 런던에 본부를 둔 SOAS의 연구원들은 RCP 8.5라고 알려진 "현실적 시나리오"를 조사했는데, 이 시나리오에서는 탄소와 다른 오염물질 배출이 향후 수십 년 동안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후 그들은 기온 상승, 해수면 상승, 기타 기후변화가 국가 경제와 재정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신용등급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살펴봤다.

 

그 결과 63개국이 2030년까지 기후로 인해 약 1.02단계의 강등 현상을 겪으며 80개국이 2100년까지 평균 2.48단계의 강등 상태에 직면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보고서에서 밝혔다.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나라는 중국, 칠레, 말레이시아, 멕시코 등으로 100년 이내 6단계 강등할 수 있고 4단계 강등할 수 있는 나라는 미국, 독일, 캐나다, 호주, 인도, 페루이다.

 

과거에는 태풍, 홍수 등 기후변화와 관련한 요인을 국가신용등급을 매기는 변수로 여기지 않았지만 극심한 기후변화가 재난 수준으로 파괴력이 커지면서 국가신용등급을 산정할 때 고려되어야 할 요인이 됐다. 

 

이 연구는 또한 등급 인하가 보통 국제 시장에서 차입 비용을 증가시키므로 기후에 의한 강등은 2100년까지 국가들의 연간 부채 서비스 상환액에 1370억 내지 2050억 달러를 추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CO2 배출량이 감소하기 시작해 2100년까지 0으로 변하는 대체 'RCP 2.6' 시나리오에서 등급 영향은 평균 반 단계 이상이며, 총 추가 비용은 230억 내지 340억 달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유념할 부분은 기후변화가 사회적, 정치적 요인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있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신뢰할만한 데이터는 없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이 발견은 하나의 가능성을 제시할 뿐이라고 알렸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