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민·관 합동으로 임산물 수출 돌파구 마련 방안 논의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6-23 16:22:1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임산물 수출 실적을 점검하고 하반기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전략 회의를 23일 대전(KW컨벤션센터)에서 개최했다.

 

▲ 23일 대전 서구 KW컨벤션센터에서 최병암 산림청 차장 주재로 임산물 수출 긴급 점검 및 하반기 전략 회의가 열리고 있다. <제공=산림청>

최병암 산림청 차장이 주재하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임업진흥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유관기관과 외부 전문가 및 수출업체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5월까지 임산물 수출실적을 분석한 결과 감, 산나물 등 건강, 청정 관련 일부 품목 수출은 뚜렷이 증가했으나, 전반적인 수출 감소세에 따라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대응책 마련을 논의했다.

수출업계는 항공, 해상 물류비가 큰 폭으로 증가돼 이에 대한 추가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숭실대 이기왕 교수는 코로나19가 촉발한 세계적 흐름인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으로 임산물 수출 지원 정책이 변화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유관기관은 하반기 수출이 증가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 현황과 수출 동향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업계의 애로 해소를 위해 상시로 소통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하반기 수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수출업계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필요시 추가 지원 대책을 마련하는 등 수출과정별로 밀착 지원을 한다는 계획이다.

산림청 최병암 차장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K-방역의 드라이브·워크스루 선별 진료가 전 세계 우수 사례가 된 것처럼 우리나라 임산물도 건강·청정 이미지를 활용하면 전 세계 대표 상품이 될 수 있다”라면서 “하반기 이후 각국이 경기회복 계획을 시작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를 새로운 수출 기회로 활용하도록 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