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원노련 임시전국대의원대회 개최 여부 불확실

가맹조합 57개 중 과반수 이상 소집 동의, 노조법에도 조합 1/3 이상 찬성 시 진행 명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2-31 15:15:52
  • 글자크기
  • -
  • +
  • 인쇄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선원노련)의 임시전국대의원대회 개최 여부를 놓고 조합원들이 개최를 촉구하는 집회까지 가지는 등 위원장과 조합원들간의 내부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36개 선원노련 가맹조합은 30일 오전 부산 중구 선원노련 사무실 앞에서 '임시대의원대회 소집 촉구 집회를 열었다.

지난 10일 일부 안건을 상정하기 위해 선원노련 가맹조합 전체 57개 중 36개 조합이, 대의원 128명 중 69명이 지도부에 임시대의원대회 개최를 요구했다.

또한 이들은 해당 대회에서 2020년부터 선원노련에서 월 1억 원가량 예산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된다며 재무 건전성 확보를 위한 TF팀을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지도부에 임시대의원대회 소집을 촉구하는 선원노련 조합원들 <사진제공>전국해운노동조합협의회

특히 가맹조합 일부가 올해 선원노련의 전반기 회계감사 결과에 대해 열람을 요청했으나 하지 못했다며 이와 관련해 투명한 해당 회계감사 결과를 대의원들에게 공개하고 승인받을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선원노련 지도부는 코로나19 등을 이유로 내년 2월 대의원대회에서 안건을 상정하겠다고 답해 임시대의원대회 개최를 사실상 거부했다.

이에 가맹조합들은 코로나19 범유행으로 인해 지난 10월 임시대의원대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 사례를 언급하며 개최를 재차 요구하는 한편 부산고용노동청에 소집권자 지명 요구를 접수했다.

선원노련 관계자는 "지도부에서는 안건이 긴급을 다투는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하지만 토론이 필요한 만큼 오프라인으로 대회가 진행돼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노동조합법에 따르면 노동조합 대표자는 조합원 또는 대의원의 3분의 1 이상(연합단체인 경우 구성단체의 3분의 1 이상)이 회의의 소집을 요구한 때에는 지체없이 임시총회 또는 임시대의원회를 소집해야 한다.

또한 선원노련은 코로나19 사태 등을 이유로 지난 10월 임시대의원대회 외에도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와 중앙위원회를 각각 온라인으로 진행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