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인생 망쳤다"…어느새 같은 생각 했다는 지연수, 속마음 방출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27 14:40:43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지연수가 혼자서 안고 있던 고민을 털어놨다.

최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방송인 지연수가 출연해 인사를 건넸다. 그녀는 그룹 유키스 전 멤버 일라이의 열한 살 연상 아내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의 결혼 생활과 관련해 들린 주변의 여러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특히 어느새 6년 차 부부가 된 지연수는 이날 자신의 지인들로 부터 들은 충격적 이야기를 공개했다. 그녀가 일라이의 인생을 망쳤다며 "발목 잡았다"라는 소리를 들었다는 것. 그녀는 이 와 관련해 "부정적인 말을 많이 듣다보니 어느 순간 나도 똑같은 생각을 했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주변의 부정적 시선과 입방아로 인해 혼자 속앓이를 한 것.

한편 지난 2005년 레이싱 모델로 데뷔해 이름을 알린 지연수는 현재 방송인으로서 제2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환경미디어= 김소연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