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금정구 부곡동 산불 발생, 40분만에 긴급 진화

산림당국, 산불진화헬기 3대, 산불진화인력 107명 투입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1-21 13:54:5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20일 오후 3시 18분경 부산광역시 금정구 부곡동 산 13-7 일원에 위치한 윤산 6부능선에서 산불이 발생해 약 1시간 40여분 만에 진화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산림당국은 산불진화헬기 3대(산림청 2, 부산소방 1), 산불진화인력 107명(산불예방진화대 38, 산림공무원 6, 소방 60, 경찰 3)을 긴급 투입해 20일 오후 5시경 산불이 크게 확산하기 전 진화를 완료했다. 산림청은 최근 부산지역에서 3건의 산불이 발생했는데 부산지역은 도심형 산불로 주민들의 생활환경에 직접적으로 위협을 줄 수도 있고, 레이더기지나 송신탑 등이 가까이 위치하고 있어 자칫 시설물이 피해를 입을 경우 막대한 손실을 줄 수 있으므로 산불 조심에 각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산림당국은 현장조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 및 피해면적을 파악하고, 산불가해자를 추적해 사법처리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관계자는 “최근 부산지역에 산불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면서, “부산·경남지역은 산림이 많고 산을 지나는 통신탑과 고압선이 많아 산불이 한 번 발생했을 경우, 진화하기에 어려움이 있으니 특히 주의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