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지난해 ‘해로드‘ 앱으로 302명 구했다

5년간 677명 구조, 누적 다운로드 건수는 30만 건에 달해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4-22 12:01:2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는 2019년 한 해 동안 해양안전 앱인 ‘해로드(海Road)’를 이용해 구조된 사람이 302명에 이르는 등 해마다 해로드 앱을 통한 인명구조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해로드 앱을 통한 해양사고 2020년 3월 기준 구조 현황 <자료=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해로드’ 앱의 긴급 구조요청 기능을 통한 인명구조는 2015년 이후 매년 급증해 지난해까지 누적 677명을 구조했으며, 2019년 한 해에만 302명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로드’는 누구나 쉽게 자신의 위치를 전자해도로 확인하고 전송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으로, 항법장비를 갖추지 못한 소형어선이나 해양레저 이용자 등의 안전을 위해 2014년 8월부터 서비스되고 있다. 주요 기능으로는 긴급 구조요청과 최신 전자해도를 이용한 바닷길 안내, 해양기상정보 기능 등이 있다.

 

▲ 해로드 앱 주요 서비스 <자료제공=해양수산부>



해양사고는 주로 시야 확보가 어려운 저녁이나 새벽에 많이 발생하는데, 엔진고장 등의 사고로 표류하는 선박은 파도나 조류에 떠밀려 이동하기 때문에 해경 등 구조자가 선박의 위치를 찾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 또한, 물에 빠지거나 고립된 조난자의 경우에도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기 어려워 구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표류하는 선박이나 조난자가 ‘해로드’ 앱을 통해 구조 요청을 하는 경우에는 조난자의 정확한 위치정보가 실시간으로 해경 종합상황실에 전송되므로 신속한 구조에 큰 도움이 된다. 실제로 올해 3월에는 동해에서 소형 고무보트를 타던 중 엔진 고장으로 표류하던 레저이용객이 해로드 앱으로 해경에 신고해 신속하게 구조됐고, 이러한 구조사례가 널리 알려지면서 ‘해로드’ 앱의 누적 다운로드 건수는 2017년 약 11만 건에서 현재 30만 건까지 늘어났다.

▲ 자료제공=해양수산부


이병철 해양경찰청 수상레저과장은 “즐겁고 안전한 수상레저활동을 위해 출항 전 바다 기상상태 확인, 장비 점검, 안전장비 착용을 철저히 해주시고, 만약에 있을 위급상황에 대비해 해로드 앱도 꼭 설치하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김정화 해수부 항로표지과장은 “해로드 앱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 자동문자발송서비스 등을 통한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로드 앱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자동신고기능을 개발하는 등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