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호 의원, "국정감사 무시하는 행안위 소관부처...4년이 지나도 지적사항 10개 중 3개 미조치"

지난 20대 국회 국감 시정 및 처리요구사항 총 546개 중 156개(28.6%) 미조치
미조치 비율 소방청(41%)최다, 경찰청(34.6%), 중앙선관위(25.9%), 행안부(20.3%)순
박재호 국감 정책 자료집<국정감사 시정 및 처리요구사항에 대한 사후처리의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0-26 11:59:1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행안위 소관 5개 부처(행정안전부, 인사혁신처, 경찰청, 소방청,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제 20대 국회 국정감사 지적사항 10개 중 3개는 4년이 지난 현재까지 조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재선, 부산 남구을)의원이 제 20대 국회 국정감사 시정 및 처리요구사항을 전수 조사한 결과, 총 546개 중 28.6%(156건)가 현재까지도 조치되지 않고 있었다.

 

▲ 출처=행안위 소관 5개 부처 자료, 제공=박재호 의원

 

2020년 9월 기준으로 부처별로 보면, 조치가 전부 이루어진 인사혁신처를 제외하고 소방청이 41%(43건)로 미조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경찰청이 34.6%(63건), 중앙선관위가 25.9%(21건), 행안부가 20.3%(29건)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2016년 지적사항 중에서 경찰청은 20건 중 4건(20%), 중앙선관위는 19건 중 6건(31.6%)이 4년이 지난 지금도 처리되고 있지 않아 국정감사가 국정통제 기능을 제대로 달성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점이 생긴다.

또한, 중앙선관위의 경우, 2017년의 조치사항을 제외하곤 2016, 2018, 2019년의 미조치된 지적사항이 현재까지 조치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 세부적인 내용은 박 의원이 발간한 <2020 국정감사 정책자료집3- 국정감사 시정 및 처리요구사항에 대한 사후처리의 문제점과 해결 방안>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 의원은 “3개년 처리보고 방식을 채택해 조치 여부를 연속적으로 점검해야 하며, 명확한 조치 완료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며, “ 지적사항 미조치 시 구속력 있는 제재 수단을 마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