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좀 살려주세요" 코인빗 피해 투자자…경찰청 집회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2-07 11:51:16
  • 글자크기
  • -
  • +
  • 인쇄

코인빗 거래소 투자 피해자들이 집단 항의가 12월 4일(금) 오후 2시,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의 부당 수사 피해, 더이상 견딜 수 없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달에 이어 2차 집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코인빗 퇴사자 등의 제보를 토대로 수사를 시작한 것은 지난 4월 자전 거래를 통해 천억 원대 사기극을 벌였다는 혐의다. 이후 광수대는 코인빗 본사와 협력업체 경영진 자택까지 압수 수색하는 등 강도 높은 수사를 계속해왔다.

광수대가 수사 착수의 근거로 삼은 코인빗 내부 정보가 특정 세력들이 불법 반출한 허위 자료라는 주장도 나왔다.

 

피해자들은 광수대에 정보를 제공한 코인빗 전 직원 등에 대해 “내부 정보로 부당 이득을 취하고 코인빗에 거액을 내놓으라고 협박하고 허위 자료로 경찰과 언론까지 농락한 작전 세력"이라고 주장했다.

코인빗 측은 업무상 배임 부정경쟁방지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무고 등의 혐의로 검찰과 경찰에 고발 현재 수사 중이다.

시위대 현장 대표는 "경찰이 투자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조사와 출석을 요구하고 피해 사실을 증언하라고 강요했다"며, "경찰이 범죄 사실 입증이 어려워지자 불법 반출된 투자자 명단을 이용해서 부당 수사하는 것 아니냐"라며 항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투자자들의 피해가 평균적으로 마이너스 3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위 집회자들은 "코인빗의 범죄가 있다면 하루속히 진상을 밝혀 처벌하고 범죄 사실이 없다면 투자자들이 피해가 더이상 없도록 하루라도 빨리 수사를 종결해 달라"고 주장하며, "정말 처벌을 받아야 할 사람들은 작전 세력 일당"이라며 경찰의 공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코인빗 관계자는 “경찰에 허위 자료를 제공한 전 직원과 협력업체 대표를 고발하는 등 회사 차원에서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면서 광수대가 조속히 수사를 마무리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