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IMD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대한민국, 과학인프라 부분 세계 2위

한국, 과학인프라 부문에서 특출난 성과 보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24 11:27:4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6월 17일,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IMD)이 발표한 국가경쟁력 순위에서 우리나라는 전체 23위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하며, 특허 출원 및 등록 등 지식재산 관련 지표가 포함된 과학인프라 분야는 2위를 유지했다.

2021년 IMD 국가경쟁력 부문별 순위는 △경제성과(27→18위), △정부 효율성(28→34위), △기업 효율성(28→27위), △인프라(16→17위)의 움직임을 보였다. 인프라 전체 순위는 하락했지만 세부지표 중 과학인프라 부문은 지난해 3위에서 2021년 2위에 오르며 세계 최고 수준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 2021년 IMD 인프라 분야 순위 <출처=IMD World Competitiveness Yearbook 2020_KOREA / IMD, 제공=한국지식재산연구원>

 

과학인프라 지표 중 우리나라의 지식재산 관련 정량지표는 지속적으로 상위 수준을 유지했다. IMD가 뽑은 한국의 강점 요인 중 하나인 인구 10만명 당 유효 특허권 수 지표가 2061.6에서 2276.9로 증가했고(4위 유지), 인구 10만 명 당 특허 출원 건수는 1계단 상승한 2위에 올랐다. 한편 정성지표 부분 중 지식재산권 보호 정도 순위가 2020년에는 하락했으나(38위) 2021년 순위에서 2계단 상승하며 2019년 수준(37위)을 회복했다.

김송이 한국지식재산연구원 연구원은 “우리나라의 끊임없는 지식재산권 보호 노력이 과학인프라 순위를 강력히 뒷받침한다”고 언급하면서 “지난해 도입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가 올 6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고, 영업비밀 유출증거 확보지원 제도 등 기타 지식재산권 보호 장치들이 추가되면 내년에도 세부항목의 순위가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