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유엔 진출 한국인 비중, 재정 분담률 절반도 안돼

이용선 의원, “국제무대에서 낼 수 있는 목소리가 제한되는 것”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0-23 11:04:2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이용선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양천을)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유엔 재정 분담률이 약 2.2%인데 비해 유엔 직원 중 한국인은 약 0.93%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엔에서는 회원국의 국민소득과 외채 등 객관적인 경제지표를 기준으로 3년마다 새롭게 분담률을 산정하고,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우리나라가 할당받은 분담률은 유엔 정규예산 총액의 2.267%이다.

 

그런데 19년 연말 기준 유엔사무국을 포함해 세계보건기구(WHO),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 유엔 산하·관련 기구에서 일하는 전문직(Int Prof) 이상 한국인 직원 수는 375명으로 전체 4만241명 대비 0.93%에 불과한 것이다.

 

이 의원은 “분담률은 통상 국제정치 무대에서 국가의 영향력을 나타내는 지표로 인식되고, 순위로 보면 우리나라가 192개 회원국 중 11위인데 19년 GDP 규모가 세계 12위인 점을 보면 합리적으로 책정된 것”이라고 말하면서, “그런데 유엔 내에서 일하는 우리 국민의 수가 적다는 것은 그만큼 국제무대에서 낼 수 있는 목소리가 제한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외교부에서 우리 국민의 국제기구 진출을 여러 방법을 통해 지원한다고 알고 있다”며, “유엔과 같은 국제기구에 진출하기 위해 꿈을 키워가고 있는 청년들이 더 많이 도움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