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IOC 집행이사국에 재선출...30년간 집행이사국 지위 유지 예정

해양과학 이끄는 선도자 역할 기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22 10:53:0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유네스코(UNESCO) 본부에서 열린 ‘제31차 정부간해양학위원회(IOC) 총회(6월 14일~25일 비대면 개최)’에서 우리나라가 일본, 중국, 호주, 인도 등과 함께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집행이사국으로 다시 선출됐다고 밝혔다. 

 

▲ 제31차 정부간해양학위원회 비대면 총회 <제공=해양수산부>

 
정부간해양학위원회(IOC: Intergovernmental Oceanographic Commission)는 각국의 해양 과학 연구와 조사 등을 수행하기 위해 설립된 유네스코 산하의 해양과학 전담기구이다. 현재 150개 회원국이 가입해 활동 중이며, 전 지구적인 해양관측 및 연구, 해양자료 조사, 해양재난 대응 등 다양한 해양과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1961년에 회원국으로 가입한 후, 1993년에 처음으로 집행이사국에 진출해 현재까지 29년간, 15회 연속 집행이사국 지위를 유지해오고 있다. 특히 2011년에는 한국인 의장으로 변상경 前 한국해양과학기술원장을 배출하는 등 전 세계 해양과학을 선도하는 국가로서 정부간해양학위원회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편 최근 정부간해양학위원회는 기후변화와 해양오염 등 전 세계가 직면한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UN 해양과학 10개년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전 회원국 150개국이 참여하는 이 사업은 바다와 해양자원을 보존하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개발‧이용하기 위해 2021년부터 2030년까지 추진하는 전 지구적 해양탐사 및 연구 사업이다. 기초 과학 연구로서의 해양과학을 넘어서, 연구에서 얻은 과학 지식을 기후변화와 해양오염 등 문제 해결에 활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해수부는 ‘UN 해양과학 10개년 사업’ 추진에 있어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2018년 IOC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기획단계에서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또한 130여 명의 경쟁을 뚫고 국내 전문가 이윤호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원장을 ‘UN 해양과학 10개년 사업’ 기획을 담당하는 집행기획위원회(EPG)에 진출시켰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기획단계의 공로를 인정받아 ‘UN 해양과학 10개년 사업’이 출범하는 올해 공식 후원국(UN Ocean Alliance)으로 초청받아 활동하게 됐다.

송상근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해양과학 분야의 권위 있는 국제기구인 IOC에서 우리나라가 집행이사국으로 15회 연속 선출된 것은 해양과학 강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된 의미 있는 성과이다”면서, “이에 그치지 않고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대응 등 전 세계적인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국제적 협력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