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 성북스마트센터 조성 본격 추진

강동길 부위원장, 성북구청·의회 관계자와 금천 서울패션스마트센터 현장 방문
성북의 특성 반영한 맞춤형 패션·봉제 지원 시설 운영 당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29 10:49:2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빠르면 연내 성북구 패션·의류 소공인에게 디자인 교육, 비대면플랫폼 등을 지원하는 ‘서울패션(성북)스마트센터’가 들어선다.

 

서울특별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강동길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북3)은 28일 금천구에 위치한 ‘서울패션스마트센터’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금천센터 관계자로부터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강부위원장과 함께 오중균 성북구의회 의원, 오병열 (사)서울패션섬유봉제협회 회장, 제해기 성북구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센터장, 성북구 일자리경제과 직원 등이 참여했다.

현재 서울봉제기업은 성북·강북 1828곳, 중량 1324곳 등이 운영 중에 있으나, 성북구에 위치한 봉제기업은 5인 이하의 영세 사업장이 대부분으로 자동재단기와 같은 고가의 첨단 장비 도입과 전문 인력 양성 등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강부위원장은 서울시 21년도 예산에 ‘서울패션(성북)스마트센터’ 사업에 15억 원의 예산을 반영했다.

이날 현장 방문은 ‘서울패션(성북)스마트센터’ 조성에 앞서 지난해 준공·운영 중인 금천센터의 장점을 벤치마킹하고 불편사항을 파악하기 위해서였다.

강동길 부위원장은 “열악한 성북구 패션·봉제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연내 서울패션(성북)스마트센터가 조성돼야 한다”면서, “성공적 조성·운영을 위해 성북구의 특성을 반영할 수 있도록 성북 소공인지원센터·구청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금천센터는 패션봉제 소공인을 대상으로 △스마트솔루션(자동재단실, 공용장비) △청년창업(교육 및 공간지원, 유통연계) △지역사회협업(공장, 학교, 유통 협업) 등을 무료로 제공하는 시설로 서울시가 직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