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8월부터 ‘폐비닐 SRF 시설’ 운영 중단

11년간 293억 원, 연평균 27억 원 적자 발생
공사보다 시멘트회사에 처리하는 것이 톤 당 2만5000원 절감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5-02 10:47:2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2011년부터 운영 중인 폐비닐 고형연료화(SRF) 시설의 적자가 지난해 말 현재 293억 원에 이르러 8월부터 가동 중단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 시설은 가연성폐기물 자원화 시범사업으로 254억 원(국비 50%, 공사 50%)을 들여 2010년 4월 준공 후 서울시 관악구, 금천구, 용산구, 영등포구의 폐비닐을 처리해왔다.

당초 하루 200톤의 종량제 봉투 쓰레기를 분리·선별해 나온 가연성 폐기물을 이용해 고형연료(SRF)를 생산하는 시설로 설계했으나, 2016년부터 종량제 봉투 쓰레기 대신 재활용이 어려운 폐비닐만으로 생산한 고형연료를 인천에너지와 대한제지 등에 소각 연료로 공급하는 과정에서, 수입 대비 비용이 11년간 371%에 이르러 계속 운영이 어려운 상황이다.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폐비닐 고형연료화 시설에서 처리한 종량제 봉투 쓰레기와 폐비닐은 25만3237톤으로, 반입료 수입은 108억2800만 원인데 비해 비용은 401억6500만 원이 지출돼, 연 평균 손실이 26억6700만 원에 이른다.

적자를 줄이려면 SRF 판매 단가를 인상해야 하나 인천에너지는 톤 당 1만6500원을 받고, 대한제지 등은 무상으로 공급하고 있고, 시멘트 회사에 많은 물량을 공급할 경우 톤 당 5만 원을 공사가 오히려 지불해야 한다. 아니면 폐비닐 처리 반입료를 인상해야 하나 지난해 7만56원에서 올해 8만7608원으로 이미 25% 올렸기 때문에 추가 인상도 어려운 상황이다.

폐비닐 처리를 위탁하는 지자체로써도 시멘트 회사에 위탁하면 톤 당 10만 원에 처리할 수 있는데 비해, 공사에 위탁할 경우 폐기물 처분 부담금까지 12만5000원으로 톤 당 2만5000원이 더 소요되기 때문에 시멘트 회사에 처리하는 것이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된다.

배영신 공사 폐자원시설부장은 “위탁 처리 협약은 올해 말까지이지만 지자체 비용 절감을 위해 운영 중단 시기를 앞당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