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비상...수도권 먹거리 공급망 가락시장, 서울시의회 긴급 점검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가락시장 현장방문 통해 방역 및 시설 안점 점검
유용 기획경제위원장, 안전한 먹거리와 농수산물 가격 안정 위해 조속한 도매권역사업 착공 필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6-22 10:38:1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최근 중국 베이징 도매시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서울특별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유용 위원장)가 지난 19일 가락시장을 방문해 긴급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 기획경제위원회 <제공=서울특별시의회>


가락시장은 일평균 출입차량 5만여 대, 거래 물량은 7953톤이 거래되는 국내 최대 공영도매시장으로 3600여 업체와 1만3000여 명의 유통인이 근무 중이다.

지난 3월 가락시장 내 유통인이 확진자로 판명되면서, 일부 시장 시설이 폐쇄되고, 거래가 중지되는 일이 발생한 바 있다. 또 최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대형 농수산물 도매시장(신파디)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쏟아지면서 도매시장에 대한 안전 우려도 깊어지고 있다.

이에 기획경제위원회 위원들은 전반기 마지막 현장방문으로 가락시장을 긴급 방문해 ‣시장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및 손 씻기, ‣경매장, 점포 등 방역활동, ‣코로나19 대규모 확진자 발생 대비 비상 대책 등을 점검했다.

또한 기획경제위원회는 실시설계 적정성 검토가 진행 중인 채소2동 부지를 찾아 가락시장 도매권 현대화사업 추진 현황을 확인했다.

이날 현장에서 기획경제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대규모 유통시설(저온창고, 소분가공시설) 확충, ‣주차공간 확대, ‣물류 동선 개선 등을 통해 가락시장이 한층 더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역주민과 친화적인 도매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차질없는 현대화사업 준비를 주문했다.

유용 위원장은 “수도권 시민에게 안전한 먹거리 공급과 농수산물의 가격 안정을 위해 시장 전역의 방역 활동을 강화하고, 시설현대화사업의 조속한 착공을 위해 서울시와 시의회가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임대료, 시설 사용료를 인하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 방안들을 적극 모색하겠다.”라며 향후 계획을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