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2021년도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 최종 5곳 선정

서울시 25개 구 중 최대...공공태양광 발전시설 116kW 신설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04 10:36:4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1년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약 1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은 지자체 소유의 건물 및 시설물에 지역특성에 맞는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해 지자체의 에너지수급 체계강화 및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으로 총 사업비의 45%를 국비로 지원된다.

대상 시설로는 ▲강동아트센터 100kW ▲파믹스센터 5kW ▲서원마을 마을회관 5kW ▲암사1동 제1경로당 3kW ▲기리울 경로당 3kW, 총 5개소 116kW 용량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한다.

이번 공공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확대로 ▲연간 에너지 14만7429kWh 생산 ▲연간 온실가스 6만7729kg CO2 감축 ▲30년산 소나무 7443그루 식재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구는 3월 실시설계 등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설계 및 시공에 착수해 9월에는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공공부문부터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앞장서서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 가능한 환경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