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산불 발생 위험성 평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5-06 10:10:3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우리나라 산불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기상인자를 밝혀내고 올해 5월 산불 발생 위험도를 예측한 결과, 평년보다 산불 발생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전남대학교 정지훈 교수팀과 광주과학기술원 윤진호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지난 40년간(1981∼2020) 봄철 산불 위험지수 시계열 변화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기상인자들 간의 상관분석을 실시했다. 그 결과 우리나라 5월 산불 발생은 엘니뇨·라니냐의 영향을 받은 서태평양 지역 대류 활동과 그에 따른 동아시아 지역 기후 특성과의 연관성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5월 산불 발생위험과 상관성이 높은 기후인자는 3, 4월의 서태평양 지역의 해수면 온도, 동서 바람, 상대습도이며, 이러한 인자들을 분석한 결과 평년보다 위험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됐다.

▲ 2017년 5월 강원 삼척 대형산불 피해지 <제공=국립산림과학원>
올해 3월 동아시아 지역은 평년보다 다소 습윤한 상태였으나, 4월 중순 이후 라니냐가 소멸되는 과정에서 건조한 경향을 나타내고 있다. 더불어 서태평양 지역의 해수면 온도가 높아지며, 동아시아 지역의 기온도 평년보다 높아졌다. 이에 따른 영향으로 우리나라 주변으로는 강한 동서 바람이 불고 습도가 낮게 나타났다.

최근 5월에도 산불이 빈번하게 일어나며 “아카시아 꽃이 피면 산불이 나지 않는다”는 속설이 무색해지고 있다. 산림청 산불통계분석 결과에 따르면, 1년 중 5월에 발생한 산불 비율이 1990년대 6%에서 2000년대 7%로, 2010년대에는 10%로 높아졌다. 특히 2019년은 전체 산불 중 15%가 5월에 발생했다. 또한 3∼4월에만 발생했던 100ha 이상의 대형산불이 2017년 2건, 2020년 1건이 발생하는 등 5월에도 대형산불이 발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권춘근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산사태연구과 박사는 “기후·기상 자료의 과학적 분석을 통한 ‘산불 발생위험 예측’으로 보다 먼 기간의 산불 위험 예보와 위험변화의 선제적 대응체계 마련으로 산불 관리능력을 향상시키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