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년 동안 1인당 쓰레기 매립량 통계 결과, 인천시가 가장 크게 줄어

2019년 42.8kg에서 올해 29.4kg으로 31.3% 감축
64개 시·군·구 반입총량 초과 2020년 67.2%, 2021년 51.5%
2022년부터 시·군·구별 반입총량 시·도가 할당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2-27 14:49: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1인당 생활폐기물 반입현황 <인구수 출처=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제공=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지난 3년 동안 수도권매립지의 종량제 봉투 쓰레기 1인당 매립량이 2019년에는 인천시가 42.8kg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시 35.6kg, 경기도 23.6kg의 순이었다. 2020년에도 인천시가 38.1kg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시 35.6kg, 경기도 21.8kg의 순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12월 25일 현재 서울시가 33.7kg으로 가장 많고, 인천시 29.4kg, 경기도 23.5kg의 순으로 인천시의 매립량이 2019년 대비 31.3%나 줄었다.

인천시의 1인당 매립량이 2019년 42.8kg에서 2020년은 38.1kg으로 전년 대비 11.0%, 올해는 29.4kg으로 전년 대비 22.8%나 크게 준 것은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반입총량제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시는 2020년 25개구 중 20곳(80%), 올해는 17곳(68%)이 반입총량 한도를 초과했고, 경기도는 2020년 30개 시·군 중 14곳(46.7%), 올해는 13곳(43.3%)이 초과했다. 반면, 인천시는 2020년 9개 구·군 모두 초과했으나 올해는 3곳(33.3%)만 초과했다. 64개 시·군·구 전체로는 2020년 43곳(67.2%)이 초과했으나, 올해는 33곳(51.5%)이 초과했다.

 

▲ 1인당 3개 시·도 생활폐기물 반입현황 <제공=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시·군·구별로 보면 2019년에 1인당 매립량이 가장 많은 곳은 서울 중구 160.7kg, 금천구 119.2kg, 종로구 97.1kg, 평택시 80.5kg, 인천시 중구 76.8kg의 순이었다. 2020년에는 금천구 106.7kg, 서울 중구 90.8kg 은평구 79.2kg, 김포시 68.7kg, 서초구 68.2kg의 순이었다. 올해는 12월 25일 현재까지 금천구 100.2kg, 은평구 83.8kg, 서울 중구 78.3kg, 김포시 68.2kg, 안산시 61kg의 순이었다.

수도권매립지에 종량제 쓰레기를 매립하지 않는 시·군·구는 2019년의 경우 수원시, 파주시, 군포시, 양주시, 동두천시, 가평군, 연천군, 옹진군 등 8곳이고, 2020년은 성남시까지 9곳, 올해는 양주시가 빠지고 과천시가 추가돼 9곳이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관계자는 “해마다 5%씩 줄이기로 계획한 반입총량제를 새해에는 코로나19의 영향을 고려해 3%만 줄이기로, 환경부와 3개 시·도 협의를 거쳐 12월 17일 운영위원회에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사가 할당하던 시·군·구별 반입총량도 내년부터는 3개 시·도가 할당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