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식약처 연구개발사업 우수성과’ 선정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01 10:46:0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지난해 식약처가 수행한 연구개발사업 가운데 글로벌 규제과학을 선도하는 등 올해 우수한 성과를 낸 사업을 소개했다.

식약처는 식의약 안전관리 연구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고 연구자를 격려하기 위해 매년 우수한 연구개발사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식품 △의료제품 △독성 분야별로 ‘2021년 식약처 연구개발사업 우수성과’ 18개를 선정하고 최우수, 우수, 장려상을 수여했다.

이번에 선정된 분야별 최우수 성과는 ▲식약처 개발 시험법 국제표준 시험 가이드라인으로 채택 ▲영상정보 이용 식품 내 이물 선별기술 개발 ▲의약품 중 비의도적 불순물에 대한 신속 대응체계 마련 ▲코로나19 임상시험계획서 표준모델 개발 ▲국제표준 피부감작성시험법 가이드라인 개정 추진 ▲담배연기로 인한 장기별 독성영향 입증 방법 개발이다.

식약처에서 개발한 내분비계장애물질을 판별하는 시험법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표준 시험 가이드라인으로 채택돼 국가의 위상을 높였고, 영상정보를 이용한 식품 내 이물 선별기술을 개발해 X-ray나 사람의 육안검사 대신 의약품 검사와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

비의도적 불순물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질량분석법을 이용한 유연물질 동시분석법을 개발해 국민이 안심하고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으며, 최초로 ‘면역원성 비교임상 3상’ 설계가 포함된 ‘코로나19 임상시험계획서 표준모델’을 개발해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원했다.

국제 공동연구·협력으로 OECD 피부감작성시험법에 나노물질 특성이 반영되도록 개정을 추진해 국제 규제 조화를 주도했으며, 담배 연기로 인한 장기별 독성영향을 평가할 수 있는 분석 방법을 마련해 국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 규제 전문성을 강화하고 국민에 도움을 주는 식의약 안전관리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내실 있는 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수성과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시상 내용은 식약처 유튜브, 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영상과 우수성과사례집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