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급식 해결책 마련해야

편집국 | eco@ecomedia.co.kr | 입력 2013-11-20 19:54:47
  • 글자크기
  • -
  • +
  • 인쇄

 

결식아동을 지원하는 아동급식 프로그램에 빨간 불이 켜진 채 방치되고 있다. 환경정의는 “2005년 아동급식사업이 지방자치단체(지자체)에 이양된 후 중앙정부는 이 문제에서 손을 뗐고, 지자체는 각각의 재정 여건에 따라 지원 금액이 천차만별이다”며, 또 “지원도 체계적이지 않고, 재정, 아동급식 방식, 먹거리 안전, 질 관리 등에서 발생하는 문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럼에도 아동급식이 먹거리에서 소외된 일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다 보니 사회적인 관심은 무척 낮고 서울 결식아동은 약 5만 1000명으로 몇 가지 유형이 있는데 지역아동센터 등 단체급식소, 전자급식카드(서울은 ‘꿈나무카드’)를 이용하는 일반음식점, 도시락 배달, 쌀 등 부식 공급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단체급식소를 이용하는 아동은 21%로 비율이 그리 높지 않다며, 결식아동의 절반이 넘는 67%의 아이들은 전자급식카드를 이용해 편의점과 음식점 등에서 한끼를 해결하며, 구별로 강남(전자급식카드 이용률 93%), 구로(80%), 도봉(80%), 동대문(82.5%)), 서대문(86.1%), 영등포구(83.5%) 등이 특히 단체급식 이용률이 낮다고 밝혔다.

 

그나마 단체급식은 음식의 질과 안전을 관리할 수 있다며, 아이들의 낙인감 문제이긴 하지만, 초등학생의 경우 지역아동센터 같은 단체급식 이용을 선호한다. 만약 낙인감 문제를 해소하려 한다면 결식아동만을 대상으로 하지 않고, 다른 방과후 돌봄 프로그램과 연계하는 방안을 생각해 볼 수도 있다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