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기후위기 대응 폭염대책…도심온도 낮추고 취약계층 지원

취약계층 여름나기 물품․냉방비 지원, 에너지바우처 제공 등 에너지 복지 증진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5-22 17:41:2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는 기후변화로 인한 시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염 대비 ‘기후변화 적응’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온실가스로 인한 지구온난화와 도심 열섬현상으로 서울의 여름은 점점 길어지고 폭염일수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여름철 폭염으로 단열성능이 낮은 노후주택에 거주하거나 냉방비 지출에 부담을 느끼는 취약계층은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 취약계층 여름철 냉방물품 지원 <사진제공=서울시>

 

시는 먼저, 취약계층 1만 6천 가구에 선풍기 등 냉방용품과 건강식품, 쿨스카프 등을 제공하고, 갑작스런 위기상황에 처한 에너지 취약계층 1000가구에 냉방비를 긴급 지원한다. 에너지 비용으로 사용가능한 에너지바우처도 3인 가구 기준 18만4500원(연간)을 지급한다.

폭염 시에는 생활주변 도로물청소를 대폭 늘려 열섬효과를 완화하고 환경공무관의 야외근무를 최소화한다.

호흡기 질환과 어지러움 등을 유발하는 오존은 여름철에 농도가 증가한다. 시는 오존 농도 저감을 위한 특별점검과 고농도시 예·경보제를 병행해 시민 안전을 확보하고, 시원차림 캠페인으로 체감온도를 낮추고 여름철 에너지 소비를 줄인다는 계획이다.

 

서울시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폭염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복지 사각지대 취약계층 1만6000가구에 에어컨, 서큘레이터, 선풍기, 냉풍기 등 냉방물품과 일사병 예방에 도움되는 식염 포도당 등을 포함한 폭염응급키트, 건강식품, 쿨스카프 등을 지원한다.

또한 도시가스.수도.전기요금 연체 및 냉.난방 물품 부족으로 어려움에 처한 에너지 취약계층에 냉방비를 최대 10만 원까지 신속 지원하는 서울형 ‘그린e긴급복지지원사업’을 진행한다.

 

폭염대비 에너지취약계층 지원금은 온라인 모금(네이버 해피빈, 카카오같이가치, 사랑의열매 등)과 온라인 펀딩(와디즈를 통한 새활용제품 판매) 수익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커피 한잔 안 마시기’, ‘걷기로 대중교통 비용 줄이기’ 등 일상 속 작은 실천을 통해 기부하는 ‘선선한서울, 끊기모금’ 캠페인을 5월 16일부터 7월 1일까지 진행한다.

시는 이와 더불어 폭염, 한파 대비 취약계층에 에너지 비용을 지원하는 에너지 바우처를 올해부터는 계절별로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는 일 최고 체감온도 33℃ 이상 수준의 폭염 발생 시 도로 살수작업을 강화한다.

 

도로 물 뿌리기는 도로는 물론 주변 온도까지 낮춰 폭염으로 인한 도심의 열섬현상을 완화하는데 효과적이다.

 

물청소에 필요한 용수는 46개소의 급수전을 통해 확보하고 있으며, 이와 별개로 중랑 및 탄천물재생센터의 고도처리된 방류수를 도로청소 용수로 재이용해 용수비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의 일석이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형 공사장 181개소 주변 도로 물청소 강화 등 시공사의 ESG 경영을 유도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여름철 야외에서 장시간 근무하는 환경공무관의 안전을 위해 폭염시 근무시간 조정, 휴게실 냉방시설 지원 등의 대책도 추진한다.

환경공무관의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폭염 경보 발령 시 작업시간을 조정하거나 작업을 중지한다. 올해부터는 자치구 직영 환경공무관에 기상 악화에 따른 특별휴가 4일을 부여한다.

 

환경공무관 휴게실 22개소의 노후 냉방시설을 교체해 근무환경을 개선한다.

 

기온이 높고 햇빛이 강한 여름철에는 오존 농도가 상승한다. 고농도의 오존에 반복적으로 노출될 경우 호흡기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시는 시민 건강보호를 위한 여름철 오존 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저감대책을 함께 추진한다.

먼저, 시민들에게 오존 상황을 신속하게 알리기 위해 4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오존 예·경보제를 시행한다. 하루 2번 오존 예보를 문자 안내하고, 1시간 평균농도가 0.12ppm 이상인 고농도가 발생하면 오존주의보를 발령한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기 전인 6월까지 오존의 주요 원인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배출사업장 740개소(주유소, 세탁소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한편, 서울시는 관급 공사장과 공공 간행물에 사용되는 도료와 잉크를 환경표지 인증을 받은 저(低) VOCs 제품으로 교체해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녹색서울시민위원회와 공동주최로 오는 7월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미래로에서 ‘제4회 시원차림 패션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패션쇼는 여름철 간편한 옷차림인 시원차림과 선인장 가죽 등 탄소배출이 적은 자연소재 의류,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섬유로 제작한 의류, 수선한 중고 의류 등 폐자원 선순환을 통해 기후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옷차림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민과 함께하는 기후위기 대응해요 패션쇼’ 무대에 오르는 모델은 시 홈페이지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할 예정이며, 시니어 모델, 대학 패션학과 학생 등과 함께 런웨이에 나설 예정이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전 지구적 기후위기가 시민의 일상,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기후변화 적응 대책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서울시 여름철 폭염 대책에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