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서울 자전거대행진, 이번 주말 약 3000명 라이더 언택트로 달린다

행사기간 교통통제는 없으나 혼잡을 피하기 위해 서울마리나 지역 우회 당부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1-19 16:47:2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는 ‘2021 서울시 자전거대행진’이 오는 11월 20일부터 21일까지 양일간 열린다고 밝혔다.

 

올해로 13회를 맞이하는 서울자전거대행진은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고 안전한 자전거 이용을 홍보하기 위한 행사로 매년 자전거 마니아는 물론 일반 시민에게도 꾸준한 사랑을 받아 오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시민 3000여 명이 함께 할 예정이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참가자들은 2일간 18개조로 나뉘어 자유 출발해 도착지인 서울마리나에 개별 도착하게 된다. 행사는 사전에 참가신청한 시민에 한해 참여가 가능하다.

 

행사 참가자들은 도착지에서 오픈라이더 앱 등을 통해 행사 당일 10km의 주행거리를 인증하면 미션 성공으로 인정된다.

방역관리를 위해 서울마리나 내에서는 참가자 확인, 주행거리 인증, 기념품 수령 등 모든 절차가 워킹쓰루 방식으로 진행되므로 행사 참가자들의 거리두기 준수가 필요하다.

 

행사 현장에서는 참가자들의 도착지 입장모습을 촬영해 표출해 주는 LED월 이벤트, 개인SNS에 인증 시 해당사진을 인화해 주는 사진인화 이벤트, 포토월 이벤트, 자전거 경정비 및 경정비 교육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예정되어 있다.

 

서울시는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기 위해 티머니와 협업해 행사 참가자들에게 28일까지 티머니GO에 가입할 경우 따릉이 이용권 구입에 활용 가능한 티머니GO 마일리지가 적립된다.

 

현장 부스에서 참여시민 중 희망자에 한해서 ‘서울 자전거메이트’ 모집도 진행된다. ‘서울 자전거메이트’ 신청은 모집 포스터 QR코드를 활용해 정책 제안이나 인프라 유지·보수 신고 등을 진행하면 자동 접수된다.

 

부스에서는 자전거 이용수칙, 안전교육 등 서울시 자전거 안전운전 캠페인 홍보자료도 전시돼 자전거 이용자들의 안전운전 경각심을 제고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참가자 분산진행 방식으로 개최되어 교통통제는 없다. 그러나 도착지인 서울마리나 앞이 방역부스, 부대행사 시설 등으로 혼잡할 수 있으므로 서울마리나 이용자나 해당 지역을 자전거로 방문하고자 하는 시민은 우회하여 줄 것을 당부드린다.

 

바쁜 일정으로, 또는 자전거대행진 접수시점을 놓쳐서 등의 사유로 행사에 참여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한 온라인 행사도 진행중이다.

11월 한달간 매주 다른 테마로 온라인 미션이 진행중이며, 자전거가 없는 시민은 따릉이를 이용해 참가 가능하다. 자전거대행진 오프라인 행사 종료 후 참여 가능한 온라인 미션 주제는 “두 바퀴로 누비는 서울” 이다.

 

온라인 행사 관련 세부사항은 자전거대행진 사무국으로 문의 시 확인가능하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자전거 도시 서울에 걸맞게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이 더욱 확산되는 동시에 성숙한 자전거 안전 운전 문화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며, “대표적인 저탄소 교통수단인 자전거가 우리 생활 속에 더 편리하게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