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의 날 기념 '탄소중립 시대, 흙의 가치' 재조명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11 15:37:3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강유진 기자]

‘흙의 날’은(매년 3월 11일) 흙의 소중함과 보전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2015년에 법정기념일로 제정되어, 올해 여섯 번째를 맞이하게 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3월 11일 오전 10시에 ‘흙의 날’ 기념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오전에는 ‘탄소중립 시대, 흙의 가치‘란 주제로 온라인 기념식을 진행하고, 오후에는 ‘탄소중립(Net-Zero) 시대 토양·비료의 가치 있는 활용’이란 주제로 학술 토론회를 개최한다.

 

‘흙의 날’ 기념식은 흙의 날 제정의 역사, 흙을 살리기 위한 정부와 국민의 노력 및 대국민 실천 제안, 탄소중립 시대 흙의 가치 등에 대한 전문가 브리핑과 이야기 공연(토크콘서트), 농업인 대표 10인의 흙의 날 선언문 낭독 및 다음 세대를 위한 희망의 메시지 전달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기념식은 3.11.(목) 10시부터 11시까지 한국농업방송(NBS)을 통해 방영되며, 농식품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다시 보기가 가능하다.

 

학술 토론회는 탄소중립 시대 비료의 활용, 기후변화 완화를 위한 토양 탄소 저장 등을 발표하고 관련 학계, 업계, 정부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탄소중립(Net-Zero) 시대 토양·비료의 가치 있는 활용’에 대한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학술 토론회 행사는 3.11.(목) 14시부터 16시 30분까지 국립농업과학원 대강당에서 진행되며, 농촌진흥청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실시간으로 중계되므로 관심 있는 분들은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주제 발표는 ① 경상대학교 김필주 교수의 ‘기후변화시대의 토양의 중요성’ ② 국립농업과학원 토양비료과 박성진 박사의 ‘기후변화 완화를 위한 토양 탄소 저장’ ③ 국립농업과학원 유기농업과 안난희 박사의 ‘유기농의 원칙을 통해 바라본 토양 가치’ ④ 제주대학교 현해남 교수의 ‘탄소 중립시대 비료의 활용’ 순서로 진행된다.

 

농식품부 김종구 농업생명정책관은 올해로 6회째인 ‘흙의 날’을 통해 탄소중립(Net-Zero) 시대에 탄소 저장소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흙의 공익적 기능과 소중함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