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촌어항공단, 친환경양식장 현장점검 실시

‘바이오플락 양식’, ‘온배수 활용 양식시스템’ 등 에너지 및 폐수 절감 현장점검 및 간담회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2-07 15:32:4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어촌어항공단(이사장 박경철, 이하 공단)은 12월 6일 안산 일대에서 탄소중립 주간을 맞아 ‘친환경양식장’ 현장점검 및 간담회를 실시했다.

‘탄소중립 주간’은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탄소중립 실현의 중요성과 절실함을 널리 알리고, 탄소중립 생활 실천문화가 사회 전체로 확산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12월 6일부터 10일까지 ‘탄소중립 주간’을 운영한다고 11월 30일 밝혔으며, 탄소중립 생활 실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에 박경철 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공단 주요 관계자들은 정부 행보에 발맞춰 ‘친환경양식어업육성사업’ 대상지를 현장 방문했고, 양식업 관계자와 간담회를 진행했다.

공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양식어업육성사업’의 참여 대상지 중 한 곳인 이번 방문지는 국내 최대 규모의 새우양식 생산량을 자랑한다. 특히, 친환경양식기법인 ‘바이오플락 양식’, ‘온배수 활용 양식시스템’ 등을 도입함으로써 60~90%에 이르는 에너지 절감과 폐수 절감을 실천하며 탄소중립 시대에 선진모델로 자리 잡고 있다.

참고로 바이오플락 양식이란 사육수조 내 미생물과 미세조류가 사육과정에서 발생하는 사료 찌꺼기나 배설물 등 유기물을 완전히 분해하고 정화함으로써 환수율을 낮추는 친환경 양식기술이고, 온배수 활용 양식시스템은 발전과정에서 발생 되는 온배수를 사육수로 활용함으로써 사육수 가온에 필요한 에너지를 절감하는 양식시스템을 말한다.

박경철 공단 이사장은 “정부의 탄소중립 비전 선언 1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탄소중립 주간’ 운영에 동참해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으며, 공단 차원에서 실천할 수 있는 탄소중립 방안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민간보조사업의 점진적 증가에 따라 효율적인 관리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친환경양식어업육성 사업관리’를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200여 개소(누적)를 대상으로 성공적인 사업관리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9월 7일, 공단 탄소중립 T/F팀을 발족했으며, 공단 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탄소중립 실천과제를 발굴 및 구체화하고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