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트램·생산기지 등 수소경제 성큼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21 15:09:2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강유진 기자]

산업부가 민간 중심의 수소 인프라 확충 및 수소모빌리티 현장을 찾아간다. 정부 지원을 통한 수소 공급시설 구축을 기념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4.19일 경남 창원시에 방문하여 코하이젠 본사 현판식, K-수소트램 컨셉카 공개, 수소생산기지 준공식에 참석 했다.

먼저, 성 장관은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코하이젠(KOHYGEN, KOrea HYdrogen Green Energy Network)의 본사를 방문하여 SPC 추진 경과 및 계획 등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현판 제막식에 참석했다.

코하이젠은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목적으로 하는 민간 특수목적법인으로,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설립 관련 MoU를 체결하고 금년 2월 본사를 경남 창원으로 법인을 설립했다.

이후, 성 장관은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최기주 위원장과 함께, 현대로템 창원공장으로 이동해 본격적인 상용화에 앞서 각종 핵심 부품의 성능시험을 위해 개발된 수소트램 컨셉카의 공개행사에 참석했다.

현장에서 수소트램 개발 경과(현대로템 발표)를 보고받고, 수소트램 컨셉카의 내‧외부 및 원격주행 시연을 관람했다.

▲ 수소트램 <사진제공=산업부>

이날 공개된 수소트램 컨셉카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수소트램 상용화를 위한 주행시험’에 대한 실증특례(관련부처: 산업부, 국토부)를 승인받아 개발될 수 있었으며, 금년도부터는 해외수출형 수소트램 개발을 위한 핵심기술 국산화 및 실차 검증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수소트램은 미세먼지‧유해가스 등이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며, 지하철처럼 대량수송이 가능하면서도 지하 굴착공사를 할 필요가 없어 경제적인 차세대 도시교통수단으로 기대되며, 수소 모빌리티의 다양화 측면에서 수소경제로의 조기 전환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성주수소충전소로 이동해 수소생산기지 1호 준공식에 참석했다.

성 장관은 창원산업진흥원으로부터 창원 수소생산기지 준공 경과를 보고받고 수소생산기지 준공식에 참여하였으며, 동 부지에 조성된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단지를 견학했다.

 수소생산기지는 충전소와 직접 연계해 그 자리에서 천연가스로부터 수소를 추출‧생산하는 시설로써, 수소를 외부에서 공급받을 때의 높은 수소 운송비용을 낮추어 수소충전소의 수소 공급단가 인하 및 경제성 제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창원 수소생산기지는 산업부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을 통해 ’19년도부터 국비 48.5억원을 지원받아 연간 수소차 2,400대 또는 버스 37대 분량의 수소 생산 규모(연산 360톤)로 구축되었으며, 동 사업의 지원을 받은 수소생산기지 중 가장 처음으로 준공됐다.

특히, 동 수소생산기지에서는 천연가스에서 수소 추출 시 발생하는 CO2를 포집하여 드라이아이스 등으로 재처리 할 계획으로, 보다 친환경성을 높여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행사장 간 이동 시에는 창원시의 ‘스마트 수소버스’를 이용한다.

 ‘스마트 수소버스’는 수소버스의 친환경성을 효과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5G 및 스마트 디스플레이 기술 등을 활용하여 탑승자에게 운행정보와 주변 정보를 제공해주는 시스템이 탑재된 수소버스다.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최기주 위원장은 “국가 R&D로 추진 중인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사업(부산 오륙도선)을 시작으로, 국내 트램 도입이 본격화 될 것”이라며, “수소 트램의 시험주행이 완료되면, 무가선 저상트램과 함께 수소 트램의 국내 도입 및 해외 진출 방안을 관련기관과 함께 강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이번 지역 수소경제 인프라 확충을 계기로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수소경제는 우리가 반드시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하면서, “수소 활용 인프라를 확산하고, 수소 모빌리티의 지평을 넓혀가는 코하이젠과 현대로템 등 민간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지역 내 수소경제 조기 활성화를 추진해가고 있는 경상남도 및 창원시에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정부도 수소경제위원회를 중심으로 예산, 법‧제도적 지원 등을 통해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 및 지역 활성화를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