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철금속 탄소중립위원회 출범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16 14:53:25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강유진 기자]

2019년 비철금속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8.8백만톤으로 국가 전체 배출량의 1.3%, 산업부문의 2.3%를 차지한다.

 

비철금속업계는 2050년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산‧학‧연‧관 협의체인 “비철금속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하고, “2050 비철금속업계 탄소중립 도전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금일 행사에는 정부대표로 산업부(장관 성윤모)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이 참석하였고 한국비철금속협회 이제중 회장(現, 고려아연 대표이사) 등 6개 주요 비철금속업체 대표, 공동위원장인 강릉영동대 임석원 교수 등 산‧학‧연‧관 대표 15명이 참석했다.

비철금속업계 대표기업 6개사는 “2050 탄소중립 도전 공동선언문”에 서명하여, 탄소중립에 대한 적극적 동참 의지를 공식 표명했다.

금번 공동선언문에는 ➊혁신 기술개발과 생산구조 전환을 통한 탄소배출 감축노력, ➋비철금속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한 민ㆍ관 소통과 공동 과제 지속 논의, ➌정부 정책과제 적극 발굴·개선과 미래 산업경쟁력 강화 등 비철금속 업계의 주요 실천과제가 담겼으며, 참석기업들은 향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업계의 노력과 공감대를 비철금속업계는 물론 수요기업‧협력사 등으로 확산시켜 나가기로 약속했다.

한국비철금속협회 이제중 회장은 “탄소중립은 과거 우리가 극복해 왔던 석유·석탄 등 원·연료 가격상승 부담, 수요기업 성장 둔화 등과는 차원이 다른 난이도가 매우 높은 도전”으로, 친환경 연·원료 기반 제조공법 적용, 탄소포집·전환 기술 개발 등 혁신 기술개발을 통해 친환경 스마트 제련소로 탈바꿈함으로써, 탄소중립 도전이 리스크가 아닌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미래를 대비하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개최된 위원회에서는 ➊비철금속 업계의 온실가스 배출 현황, ➋탄소중립 도전을 위한 혁신기술 과제, ➌향후 탄소중립 실행 방안 등이 논의됐다.

➊ 배출현황

 

비철금속 산업은 연간 약 8.8백만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며, 배출 전체의 50%가 공정 중 사용되는 전력(간접배출)이며, 제련공정에서 환원제·열원으로 사용되는 석탄이 41%를 차지한다.

➋ 혁신기술

 

단기(`21∼‘30년) 과제로 △에너지 공정효율 개선 △신재생에너지 확대 사용 △연료전환 등, 중장기(`31∼’50년) 과제로 △친환경 연·원료를 사용하는 공정기술, △탄소 포집ㆍ전환 기술 등의 개발이 필요하다.

➌ 실행방안

 

업계는 “비철금속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해 탄소중립 실행을 위한 공동과제를 지속 발굴하고, 상호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비철금속업계는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 있도록 저탄소·친환경 공정기술을 위한 정부R&D 지원, 신재생에너지 전력의 안정적 공급, 시설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확대 등을 건의했다.

산업부 강경성 실장은 “비철금속산업의 탄소중립 전환을 지원하기 ‘탄소중립 5대 핵심과제’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하며, 비철금속업계의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기술혁신과 투자를 당부했다.

강 실장은 “비철금속산업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업계 건의사항을 최대 반영하여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가고, 에너지 공정효율 개선, 친환경 연·원료사용 공정기술, 탄소포집·전환기술 등 혁신기술 연구개발에도 집중 투자해 비철금속 탄소중립 도전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산업부 강 실장은 최근 구리 등 주요 비철금속 가격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어 원자재 가격동향 및 수급상황도 함께 점검했다.

정부는 소재부품수급지원센터를 통해 원자재 수급애로상황을 상시 점검 중에 있으며, 가격·수급여건 등을 고려하여 신규 비축품목 발굴·재고일수 확대 등 원자재 수급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히고, 비철금속 업계에게도 광물 등 원료 공급망 점검, 국내 수요기업에 대한 우선공급 노력 등 국내 비철금속 수급안정화 노력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