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걸‧모던보이가 되어보세요! 1920~30년대 경성 유행의 선도주자 의상 무료 체험

공평도시유적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2022년 3월 20일까지 개최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1-25 13:55:1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역사박물관 분관인 국내 최대 도시유적지인 공평도시유적전시관은 현재 열리고 있는 기획전 <화신백화점_사라진 종로의 랜드마크>와 연계하여 근대의상 체험코너를 신설한다. 모던걸·모던보이들의 의상과 소품이 마련된 체험코너는 11월 23일부터 내년 3월 20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기획전 <화신백화점>의 주인공이기도 한 모던걸·모던보이는 1925년 이후 경성에 등장했다. 이들은 새로운 도시 문화를 선도해간 사람들이었다. 새로운 의상과 소품으로 치장한 이들은 카페나 백화점 등에서 활동하며 경성의 신문화를 주도해나갔다.
 

▲ 관람객 SNS 이벤트 증정 스티커 사진 <사진제공=서울시>

특히, 화신백화점은 북촌 일대 모던걸과 모던보이들의 주 활동 처였다. 1931년부터 1987년까지 지금의 종로타워 자리에 있었던 화신백화점은 당대 최신 문화의 기호로 가득 차 있었다. 화신의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네온사인과 옥상정원은 경성에 간다면 반드시 경험해봐야 할 신문물이었다. 이를 소비하는 사람들 중에는 모던걸과 모던보이들이 단연코 그 중심에 있었다.

이번 체험코너는 1930년대 화신백화점의 주 고객층이었던 모던걸과 모던보이들의 의상과 소품을 관람객이 직접 체험해 봄으로써, 전시의 내용에 보다 몰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체험코너는 당시 사진관의 모습을 재현한 공간을 마련하여, 20~30대 관람객들의 참여를 높이고자 했다. 근대의상을 입고 사진 촬영을 하면서, 마치 화신백화점 옥상에 있던 사진관에서 촬영하는 모던걸과 모던보이가 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체험코너를 이용 후, SNS에 관련 해시테그를 달아 인증샷을 올리면 소정의 상품을 주는 관람객 인증샷 이벤트도 열린다. 1일 20명을 한정해, 1930년대 백화점시대를 주도해나갔던 경성의 5대 백화점들의 상표로 만든 스티커를 증정한다.

11월 27일에는 사진 전문가가 촬영해주는 이벤트도 개최한다. 이번 이벤트는 선착순 100명을 대상으로 관람객 1명당 한 번의 촬영 기회가 제공되며, 추후 보정한 사진을 메일로 전송해준다.


포토 이벤트 운영시간은 오전과 오후로 나눠 진행한다. 오전은 9시부터 12시까지이며, 오후는 1시부터 6시까지이다.


서울역사박물관 김용석 관장은 “이번 체험코너는 기획전 <화신백화점>과 연계하여, 모던걸과 모던보이의 의상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며, “1930년대 경성의 모던걸 모던보이가 되어, 전시의 내용에 보다 몰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코너는 무료로 체험할 수 있으며, 이용 시간은 평일 및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