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관리어업 선진공동체 2개소에 2022년 특별사업비 지원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14 10:19:0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0월 8일 자율관리어업 평가위원회를 열고, 2021년 자율관리어업의 선두주자인 선진공동체 중 특별사업비를 지원받을 공동체로 경남 남해 노구공동체와 전남 해남 송호공동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자율관리어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선진공동체를 대상으로 특별사업비를 지원해오고 있다. 올해는 9월 지자체로부터 자율관리어업 활동실적이 우수한 선진공동체를 추천받은 뒤, 현장점검(9월)과 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2개소를 선정했다. 이들은 각 10억 원 이내로 2022년 특별사업비를 지원받아 저온저장시설, 가공 및 판매장 등을 건립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먼저 경남 남해 노구공동체는 무분별한 남획, 불법어업, 어촌계원 간 불화 등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2010년 자율관리어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했으며, 포획금지체장 제한 강화, 조업금지기간 확대, 생산량 규제, 볼락·물메기·문치가자미 등 종자 방류, 어장 청소 등 수산자원 관리를 위한 조치들을 적극 실천했다. 이를 통해 공동체 수산물의 위판금액이 2018년 5억5000만 원에서 2020년에 6억 원 규모로 증가했고, 폐쇄적이였던 어촌계 가입조건을 대폭 완화해 최근 5년간 5세대 14명이 귀어하는 등 어촌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노구공동체는 2022년 특별사업비를 지원받아 공동작업장, 판매장 시설이 포함된 저온저장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공동체 소득 향상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 해남 송호공동체는 수산자원 회복과 어장관리를 위해 2009년 자율관리어업 공동체를 결성해 유해생물 제거, 친환경 기자재 사용, 바위닦기 및 어장 청소 등 서식환경 개선과 어장휴식년제 도입 등 자원 회복을 위한 활동을 적극 추진했다. 또한 그간 원물로만 판매하던 전복(약 120톤)을 전복장, 전복분말 등 자체 가공상품으로 개발해 부가가치를 높였다. 송호공동체는 2022년 특별사업비를 활용해 가공 및 판매장을 건립하고 직접 생산·판매함으로써 공동체의 소득을 증대시킬 계획이며, 이를 통해 젊은 귀어인들의 정착과 지속 가능한 어업 기반 마련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일환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자율관리어업 선진공동체에 특별사업비를 지원해 자율관리어업의 성공모델로 육성하고, 더욱 적극적인 활동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수산자원관리 등 활동이 우수한 공동체를 발굴해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