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기업 5년 생존율 55.7%…전국 평균의 2배

전국 평균 보다 1‧3‧5년차 생존율 약 20%p↑, 생계형 업종 5년 생존율 25%p↑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1-21 23:5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장기저리 융자를 지원하는 서울시의 정책자금인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받은 업체의 5년 생존율이 55.7%로 조사됐다. 전국 기업 평균(28.5%)의 두 배(27%p↑)에 달하는 수치다.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과 기업 생존율 간엔 연차별‧업종별로도 유의미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차별로는 1년차 83.2%, 3년차 70.7%, 5년차 55.7%로, 전국 기업 평균(65.3%, 41.5%, 28.5%)보다 각각 약 20%p 정도 높았다. 또 업종별 5년 생존율을 보면 소기업, 소상공인이 가장 많이 분포한 생계형 업종에서 전국 평균보다 25%p 이상 높게 나타났다.

 

또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수혜업체는 저금리 자금 연계와 이자 차액 지원 등을 통해 연평균 45만9000원의 금융비용을 절감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이하 재단)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성과와 향후 정책방향'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6월 개소한 ‘소상공인 정책연구센터’의 첫 분석 결과물로, 오는 21일 정식 보고서로 발간될 예정이다.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서울신용보증재단이 2003년부터 지원해오고 있는 ‘중소기업육성자금’의 바람직한 지원정책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이뤄졌다. 재단의 자금 지원 데이터, 통계청의 전국사업체 조사 등의 자료를 비교해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지원이 기업 경쟁력에 미치는 관계를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올해 1조6천억 원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효과를 높이기 위해 소상공인 맞춤형 신용평가모형 개발, 자금종류별 만기구조 다양화 등 지원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생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향후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반영한 현장감 있는 정책을 개발하고 소상공인이 마음 놓고 영업할 수 있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반 마련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