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50플러스재단 노사, 코로나19 취약계층에 여름 생활물품 기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위해 폭염 대비 대나무 돗자리 370개 마련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02 23:50:5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계속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어려움이 더욱 큰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노사합동으로 폭염 대비 생활용품을 기부했다. 

 

▲ 대나무 돗자리 기부 관련 사진 <사진제공=서울시>


이번 기부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고자 하는 재단 노사의 공동 결정으로, 노사는 재단 4주년 창립기념품 구입비 전액을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필요한 물품 기부에 사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기부 물품은 2일 서울역 쪽방 상담소를 통해 전달할 예정으로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더욱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치에 따라 쪽방촌 거주지를 직접 방문하는 대신 서울역쪽방상담소를 통해 기부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이웃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자 하는 재단 노사의 노력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나눔의 가치를 확산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