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0월 1일부터 수입목재 합법성 입증해야 통관가능

산림청, ‘합법목재 교역촉진제도’ 본격운영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9-17 23:16:06
  • 글자크기
  • -
  • +
  • 인쇄

산림청은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불법벌채문제 대처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그동안 시범 운영한 ‘합법목재 교역촉진제도’를 올해 10월 1일부터 본격 운영한다.

 

산림청은 ‘합법목재 교역촉진제도’에 대한 인식제고를 위해 1년 간 시범운영기간을 정하고 목재수입‧유통업체 및 관세사 등을 대상으로 교육 및 홍보에 집중해 왔다.

 

대상품목은 총 7개 품목으로 목재 및 목재제품을 수입하려는 수입 업체는 합법적으로 벌채된 목재인지를 입증하는 서류를 구비하여 관세청 전자통관시스템를 통해 산림청장에게 수입신고를 해야 한다.

 

산림청에서는 업계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go, 제도 이행과 관련된 서류준비를 지원하고 관련 자료를 수시 제공하고 있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제도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국내 목재산업계의 제도에 대한 이해와 참여가 중요하다”라면서 “신규제도 시행에 따른 목재산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긍정적 효과를 최대한 끌어내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