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유해환경 OUT’… 안전한 도시 만든다

수원시, 8일 수원역 로데오거리 일원에서 '민·관·경 합동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캠페인'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10 23:06:24
  • 글자크기
  • -
  • +
  • 인쇄

최근 팔달구 수원역 인근 한 노래방에서 청소년 집단 폭행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수원시가 8일 수원역 로데오거리 일원에서 청소년 범죄예방·유해환경 개선을 위한 단속을 했다.

이번 단속에는 수원시를 비롯한 수원서부경찰서, 수원시교육지원청,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민간 유해환경 감시단체 관계자 50여 명이 참여했다.

민·관·경 합동 점검반은 청소년 범죄 우려 지역을 돌며 청소년 탈선·범죄예방 캠페인을 전개하고, 폭력·가출 등 위험에 노출된 청소년의 보호기관 연계 등을 홍보했다.

또 술·담배 판매업소를 방문해 ‘청소년 대상 주류·담배 판매금지’ 등 청소년 보호법을 알리고, 청소년 보호법 위반행위 등을 점검했다.

길영배 수원시 문화체육국장은 “민·관·경이 함께 청소년 범죄를 예방하고,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겠다”면서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과 같은 안타까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교육청 등 관련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9월 여성가족부 주관 ‘지역사회 청소년 안전망’ 선도사업 대상 지자체로 선정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역사회 청소년 안전망’은 지자체에서 위기 청소년 통합 관리 체계를 운영해 위기 청소년 발굴·구조 등 청소년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사업이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