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후 옹벽 등 안전취약시설 18곳 조기 보수‧보강

하반기 긴급보수 필요한 곳 공모 통해 2차 대상지 선정 예정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2-19 22:57:5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는 안전취약지역 위험시설 정비를 위해 올해 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긴급보수가 필요한 18곳에 대한 조기 보수‧보강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종로구 연립주택 노후 옹벽 ▴마포구 시장 노후 천장 ▴광진구 관내 노후 석축 등이며, 주민들과의 안전과도 직결된 만큼 긴급보수를 실시한다.  

 

시는 사업대상지 선정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자치구 공모를 실시했으며, 12개 자치구에서 27곳을 신청 받았다. 이후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관리자문단이 참여하는 현장조사와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총 18곳을 선정했다. 

 

안전취약시설 정비 사업은 재난 소외계층 밀집지역의 재난위험시설 및 노후 기반시설을 보수·보강하는 사업으로,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244개소를 정비했다. 

 

시는 이번에 선정된 18곳 외에도 하반기에 긴급보수가 필요한 곳에 대해 5월중 2차 사업 공모를 실시해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지역 내 위험요인을 미리 찾아내고 해소하여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긴급보수가 필요한 곳엔 지원 사업을 확대하는 등 생활 속 안전을 꼼꼼히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