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유니버설디자인’을 통한 산업·경제 활성화 기대…국제세미나

영국 헤더윅 스튜디오 파트너&그룹리더 맷 캐쉬 등 8명의 국내·외 전문가 강연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9-17 22:54:35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는 9월 20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제7회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국제세미나는 ‘모두를 위한 유니버설디자인 도시와 산업경제 활성화’라는 다소 색다른 주제로 모두에게 공존·공감·공유·공평·포용·스마트·지속가능한 도시를 지향하는 유니버설디자인 도시의 조성이 4차 산업혁명시대, 5G 시대를 앞두고 산업경제 활성화에 어떻게 기여하는가에 대한 접근과 미래 도시의 방향성에 대하여 발표하고 토론한다. 

 

▲ 행사 포스터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일상에서 만나는 유니버설디자인의 인식확산과 공감대 형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2013년부터 '유니버설디자인 국제세미나'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유니버설디자인의 패러다임 변화를 가져온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 도시 사례를 통해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 도시 균형발전과의 연계방향 등에 대하여 도시, 건축, 디자인 등 국내외 전문가 8명이 참여한다.

해외연사로는 토마스 헤더윅 건축설계사무소의 파트너이며 그룹 리더인 맷 캐쉬가 기조강연자로 나선다. 토마스 헤더윅 스튜디오가 설계한 상하이 엑스포의 영국관 ‘씨앗의 성전'은 '타임지'가 선정한 2010년 최고의 발명품으로 선정될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인 전문회사 5위안에 드는 회사로 토마스 헤더윅 스튜디오의 파트너인 맷 캐쉬는 ’공유공간과 인간중심도시의 디자인’을 주제로 발표 한다

 

또한, 스페인 유니버설디자인협회 회장인 프란체스크 아라갈은 ‘도시계획에서 유니버설디자인의 경제적 영향’에 대해, 뉴욕시청 도시디자인국 국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URBANscape의 대표인 제프리 슈마커는 ‘모두를 위한 도시디자인_뉴욕시 사례’에 대해 소개하고, 이태리 트리스테 대학 공대 교수이며 유니버설디자인센터 소장인 일라리아 가로폴로 교수는 ‘포용과 웰빙을 활발히 구현하는 도시_이태리 사례’를 발표한다.

국내 주요 연사로는 서울기술연구원의 고인석 원장이 ‘낙상(落傷)을 락생(樂生)으로_고령사회의 유니버설디자인’에 대해, 퓨쳐로봇 대표이사를 역임하였고 현재 KAIST(AI, Robotics 전문) 위촉책임연구원인 송세경 박사는 ‘유니버설디자인 도시를 위한 인공지능과 소셜로봇’에 대해, ㈜엔비전스 접근성사업팀 김형섭 팀장은 ‘유니버설디자인 기반의 스마트 도시 구축을 위한 시각장애인 보행자용 내비게이션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 발표한다.

 디자인에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디자인서울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을 하면 된다.

 

아울러, 이번 세미나는 서울디자인위크와 연계하여 개최되므로 세미나에 참석하는 시민들은 ‘휴먼시티디자인 어워드 전시회’, ‘바우하우스 심포지엄 등 다양한 볼거리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복지, 건축, 디자인, 미술 등 다양한 관심 분야의 시민들이 이번 세미나를 통해 유니버설디자인의 폭 넓은 가능성에 대한 공감의 장이 되기를 바라며, 학생, 전문가, 관계자 등이 보다 실질적인 성과를 공유할 수 있도록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