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내복 입고 에어캡 두른 서울시 수도계량기…동파 74% 감소

한파에도 쉽게 동파되지 않는 ‘동파안전계량기’ 1만7000개 확대 설치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2-19 22:54:3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나기 위해 내복을 입고 창문에 에어캡을 붙이는 일은 겨울철 흔한 풍경이다. 이번 겨울 맞춤형 내복을 입고, 에어캡을 둘렀던 서울시 수도계량기는 한파를 꿋꿋이 이기고 따뜻한 겨울을 보냈다.


서울시는 이번 겨울 수도계량기 동파 건수가 작년에 비해 현저히 줄어들어 2019년 11월 15일부터 2020년 2월 11일 까지 3개월간 단 379건의 동파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 계량기 자체 보온재, 일명 ‘계량기 내복' <사진제공=서울시>


이는 시에서 관리하는 전체 수도 계량기 218만 개의 0.01%에 해당하는 적은 양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동안 발생했던 동파 1451건 대비 74% 감소한 수치이며, 최근 3개년 중에서도 가장 낮은 숫자다.

 

시는 수도계량기 동파 발생이 줄어든 이유에 대해 한파에 대비하여 과거 동파 유형을 면밀히 분석하고, 동파에 취약한 38만여 세대에 맞춤형 보온조치를 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 겨울부터는 계량기 몸체의 유리부까지 감싸 보온할 수 있는 계량기 자체 보온재, 일명 ‘계량기 내복’을 4600개의 계량기에 직접 입혀 동파를 최소화하는데 기여했다.

 

한편, 계량기함의 외부를 보호하는 에어캡 3중 보온덮개 35만2000장을 아파트와 연립주택에 배부했으며, 이를 환산하면 축구 경기장의 20배를 덮을 수 있는 면적이다.

 

또한 계량기 내부 위아래에 에어백을 내장해 쉽게 파손되지 않는 ‘동파안전계량기’ 1만 7천 개를 구매해 확대 설치해 나가고 있다. 

 

시는 이러한 동파 예방조치와 함께 일 최저기온에 따라 ‘관심 ⇒ 주의 ⇒ 경계 ⇒심각’ 4단계의 동파 예보제를 실시하고, 8개 수도사업소별 관할 지역의 공동주택 관리소장과 공사현장 관계자에게 동파예보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작년 11월 15일부터 올해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수도계량기 동파가 발생했을 때 이를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해 겨울철 시민생활안전 급수대책 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시는 3월 갑작스런 꽃샘추위에 대비해 수도계량기 보온상태를 다시 한 번 점검하는 한편, 시민들이 각 가정에서 취할 수 있는 동파 예방법을 제시했다.

 

수돗물이 갑자기 나오지 않을 때에는 수도계량기 유리가 깨지거나 부풀어 올랐는지 확인하고 동파가 의심될 때는 서울시 다산콜센터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백 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원인분석을 통한 맞춤형 동파 예방대책 추진 및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로 올 겨울 동파를 크게 줄일 수 있었다”며 “얼마 남지 않은 겨울 끝자락까지 방심하지 않고 계량기함 보온재 정비, 철저한 동파예보제 실시, 급수대책 상활실 운영 등으로 동파 예방 및 신속한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