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국내 공연장 최초 QR코드 '비대면 무인검표시스템'

문진표 작성~발권 한 번에 ‘모바일티켓’ 하반기 운영 목표…안전한 공연 관람 환경 조성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8-05 22:49: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세종문화회관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관객들이 공연을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국내 공연장 최초로 QR코드를 활용한 ‘무인검표시스템’을 도입한다.

관객들은 세종S씨어터 공연장 앞 ‘스피드게이트’를 통과하면서 티켓에 인쇄된 고유 QR코드를 인식하는 방식으로 검표 절차를 거칠 수 있다. 비대면 또는 안내원‧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공연장에 입장하게 된 것. 기존엔 공연장 안내원이 직접 입장권을 일일이 손으로 찢는 방식으로 검표했었다.

 

또 QR코드 하나로 공연장 입장뿐만 아니라 기존 주차할인, 무인물품보관소 이용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세종문화회관은 11일 오후 8시 세종S씨어터에서 열리는 뮤지컬 '머더 발라드'부터 무인검표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세종문화회관은 코로나 발생 이후 공연장 방역 확대를 시작으로 QR코드를 활용한 전자 문진 시스템 도입, 비대면 열화상 카메라 설치 등 관객들의 안전한 공연 관람을 위한 선제적 방역 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해왔다.

이번에 도입한 무인검표시스템 외에도 문진표 작성부터 티켓발권까지 한 번에 가능한 ‘모바일티켓’을 하반기 운영 목표로 구축하고 있다. 무인매표소, 키오스크형 발권기 등 정보화 기술을 적극 활용해 안전하고 스마트한 공연장 환경 조성을 추진 중이다.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춰 안전한 관람을 위한 비대면 서비스들을 준비하고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비대면 서비스가 적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관객들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계속적으로 노력하는 공연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