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다음달 1일부터 서울사랑상품권 추가 발행…10% 할인 판매

올해 총 3차례 8371억 원 발행 및 완판, 소비자 수요 많아 조기 완판 예상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25 22:36:0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완판’ 행진을 이어온 서울사랑상품권이 11월 1일부터 추가 발행을 시작한다. 총 발행금액은 2445억 원 규모며 이번 발행은 ‘코리아세일페스타’에 맞춰 진행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매출 증대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사랑상품권은 22개 상품권 결제 앱에서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1인당 구매한도는 월 70만 원이며 유효기간은 5년이다. 구매일로부터 7일 내 구매 취소가 가능하며 이후에는 상품권 금액의 60% 이상 사용시 잔액을 환불 받을 수 있다.


구매한 상품권은 자치구 내 서울지역상품권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며 자세한 가맹점 리스트는 사용처 안내앱 ‘지맵(Z-MAP)’에서 확인하면 된다. 상품권 가맹점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들은 사이트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이번에는 ‘외식 활성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11월 한 달간 일반음식점, 제과점 등 외식업소와 제로배달유니온(5개)에서 2만 원 이상 4회 결제시 서울사랑상품권 1만 원권을 환급해 주는 것이 주요 내용으로 하루 최대 2회까지 인정되며 동일 업장은 1일 1회에 한한다. 자세한 사항은 상품권 결제앱 내 공지사항에서 확인하면 된다.

 

지난해 발행을 시작한 ‘서울사랑상품권’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결제수수료 면제 혜택을 주고, 소비자에게는 10% 할인 된 금액으로 상품권을 제공하는 동시에 골목상권을 살리는 착한소비 실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9월까지 3차례 8371억 원 규모를 발행했으며, 발행과 동시에 조기 완판 되는 인기를 보였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서울사랑상품권 사용은 소상공인 매출을 높여 골목상권 및 지역경제를 살리는 실천”이라며 “소비심리 개선으로 소상공인들이 한숨을 돌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