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등 8개 도시, 국회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방안 논의

염태영 시장, “정부와 국회가 지자체 의견을 수렴해 위기 극복 전략 만들어야”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9-19 22:21:1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일본이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에 필요한 주요 소재의 수출을 규제해 관련 업체가 타격을 받는 가운데, 수원시를 비롯해 관련 사업장이 있는 8개 지자체 관계자들이 19일 국회에 모여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정세균 의원) 주관으로 열린 자치단체장 간담회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한 화성·평택·이천시 등 8개 시 단체장·부단체장, 정세균 특위 위원장, 김진표(수원시무) 의원, 홍의락(특위 간사) 의원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우리나라 산업의 쌀이라고 할 수 있는 반도체 산업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위험에 처했다”면서 “정부와 국회가 지자체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전략을 만들고 실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세균 위원장은 “지자체의 협력을 바탕으로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효과적인 대책을 수립하겠다”며 “두려움을 떨쳐내고 적극적인 자세로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LG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사업장이 있는 도시들은 수출규제로 기업이 피해를 보면 지방법인세 세수에 심각한 차질이 생길 것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지자체장들은 ▲공업지역 물량 신규배정, 수도권 유턴 기업 인센티브 일괄허용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클러스터 조성에 따른 지원과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 인구 50만 대도시 설치허용 ▲환경 분야 규제 완화 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을 건의했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