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D-7일 '미리 보는 개막식'

서울시,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9.7 15시 30분 DDP서 개막, 65일 대장정 시작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31 22:19:00
  • 글자크기
  • -
  • +
  • 인쇄

도시‧건축을 주제로 한 글로벌 축제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이 7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서울시가 개막식의 주요내용과 이모저모를 소개하고 시민들을 초대했다.

 

개막식은 9월 7일 오후 3시 30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박원순 시장의 개막선언으로 시작된다. 비엔날레 참여 작가‧관계자, 일반 시민 등 약 300여 명이 참석한다.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되며,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비엔날레 65일간의 대장정이 이어진다. 

개막식 1부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1관에서 약 60분 간 열린다. ‘집합도시’의 역동성을 문화적으로 재해석한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서울과 평양이라는 두 도시의 변화에 따른 우리들의 한과 흥이 담긴 ‘평양검기무’ 공연 ▴근대시대 100년의 우리 춤과 소리, 놀이를 재해석한 ‘전우치 놀이단’의 놀이판, ‘서울 한량춤’, ‘신바람 서울 춤곡’ 등의 공연이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이중에서도 국내 최초로 춤사위를 선보이는 ‘평양검기무’ 공연이 개막식 무대에 올라 주목된다. 민향숙 평양 검무 전승교수가 춤사위를 뽐낸다. 우리 민족의 문화유산 중 서울과 평양의 문화적인 가치를 ‘서평도락’ 창작단이 재구성해 새롭게 디자인한 공연이다. 평양검기무는 북한 무형유산의 진수이자 우리춤 무형유산이다.

 

이밖에도 집합도시의 원초적 형태인 ‘시장’을 ‘놀이’로 재해석한 ‘전우치 놀이단’의 신명나는 놀이판도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대한민국전통명무 제3호로 지정된 김지립 선생의 ‘김지립류 입춤’을 시대에 맞게 디자인한 ‘서울 한량춤’, 전통 악기와 서양 현악기, 전자음악을 융합해 서울 도시 변화의 역사를 표현한 이상진 음악 감독의 ‘신바람 서울 춤곡’의 무대도 개막식을 빛낼 예정이다.

 

1부가 끝나면 ‘비엔날레 시티투어’ 버스를 타고 2부 개막식 장소인 돈의문박물관마을로 향한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출발해 세운상가, 서울역사박물관, 돈의문박물관마을에 이르기까지 비엔날레 주요 전시장을 거쳐 가는 과정에서 도시 해설사가 비엔날레 이해를 돕는 알찬 해설을 들려준다.

 

2부는 ‘서울’이라는 도시에 관한 생각을 나눠 보는 ‘서울 토크쇼’가 1시간 반 동안 열린다. 도시의 비전을 그리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도시를 만들어가는 도시전문가, 도시의 주체인 시민이 함께 참여해 도시의 현안을 고민하고 공유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장에선 태블릿 PC로 즉석에서 의견과 질문을 받아 서울에 대한 생각, 도시 발전방안, 고민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서울비엔날레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정보는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임재용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국내 총감독은 “세계 건축 전문가들과 시민들이 함께 모이게 될 2019서울비엔날레의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며 “‘함께 만들고, 함께 누리는 도시’라는 서울비엔날레 주제가 개막식에 녹아들 수 있도록 다양한 시민참여프로그램을 기획한 만큼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