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이 직접 모기 방제한다

수원시 영통구보건소, ‘모기제로 마을 방역단’ 시범 운영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18 22:00:19
  • 글자크기
  • -
  • +
  • 인쇄

수원 망포1동에서 주민 12명으로 구성된 ‘모기제로 마을 방역단’이 활동을 시작했다.

수원시 영통구보건소가 시범 운영하는 모기제로 마을 방역단은 17일 영통구보건소에서 모기 방제 관련 교육을 받고, 발대식을 했다.

마을 방역단은 11월까지 주택 안팎의 모기 유충 서식지를 탐색하며 자율적으로 방제 활동을 하고, 모기 발생 신고가 들어오면 현장을 찾아가 방역한다. 영통구보건소는 마을 방역단이 도움을 요청하면 방역을 지원한다.

영통구보건소는 모기 관련 민원이 많았던 망포1동을 ‘모기 방역 시범지역’으로 선정하고, 지난여름 집중적으로 ‘맞춤형 친환경 방역 소독’을 했다. 모기 생태에 맞춰 유충·성충이 되는 시기에 친환경 살충제를 사용해 집중적으로 방역에 나섰고, 성과를 거뒀다.

망포1동 주민 9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1.4%가 “작년보다 모기가 줄었다”고 답했다. “올해는 모기 살충제를 한 번도 사용하지 않았다”는 주민도 적지 않았다.

영통구보건소는 가을 모기가 늘어나는 시기에 마을방역단을 운영해 모기 유충 서식지를 제거할 예정이다. 집 주변에 있는 모기 유충 서식지를 없애면 모기퇴치에 효과가 있다.

수원시는 올해 망포1동에서 전개한 모기퇴치사업을 보완해 내년부터 수원시 전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심평수 영통구보건소장은 “보건소에서 방역을 철저하게 해도 집 주변에 서식하는 모기를 없애는 건 한계가 있다”며 “모기제로 마을방역단이 집 주변 유충 서식지를 제거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