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해외건설 올해 초 목표액 초과 달성?!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2-30 21:33:25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국토교통부와 해외건설협회는 2021년 해외건설 수주액이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올해 초 대외경제장관회의(1.11)에서 설정했던 목표액 300억불을 초과한 306억불로 집계되어, 2년 연속 300억불 이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우리 해외건설 수주 실적은 2010년 700억불 돌파 후 ‘14년까지 매년 500억불 이상을 기록해왔으나, 이후 유가 하락 등 대외여건 변화로 300억불 내외의 수주 실적을 보였다.

 

특히, 작년부터 코로나-19 위기 속에 저유가, 세계경기 불확실성으로 인한 발주공사 감소, 국가별 방역 강화 등에 따라 수주에 부정적 전망이 있었다.

 

그러나, 수주지역·공종 다변화 등 우리 건설업체의 해외 진출역량 강화 노력과 ‘해외수주 활력 제고·보완 방안’(‘21.7, ’21.12 / 대외경제장관회의) 마련, 팀코리아(Team Korea)를 통한 정부의 전방위적 수주 지원 등에 힘입어 올해에도 300억불 이상의 수주 실적을 이어나갔다.

 

2021년도 해외건설 수주실적을 살펴보면, 총 318개사가 91개국에서 306억불(501건)을 수주하였다.

 

지역별로는 중동(37%), 아시아(30%), 유럽(15%), 북미·오세아니아(13%) 순으로 중동지역 수주실적이 가장 높았으나, 북미·오세아니아(620%↑), 유럽(188%↑)이 전년 대비 크게 반등하는 등 수주지역 다변화가 이뤄졌다.

 

공종별로는 산업설비(플랜트)가 높은 비중(58%)을 차지하였으며, 다음으로 토목(19%), 전기(10%) 등의 순이었다.

 

산업설비의 경우 전년 대비 4.0% 감소에 그쳤으나, 토목·건축은 전년 대비 크게 감소(토목 40%↓, 건축 47%↓) 하였고, 전기의 경우 대형 해저 송전공사 수주에 힘입어 전년대비 크게 증가(352%↑)하였다.

 

올해 해외건설 수주사업 중 특징적인 사업을 소개하면, 수주금액 기준 최대 규모 공사는 사우디 ‘자푸라 가스처리시설’ (28.8억불)로, 이는 코로나-19 및 저유가 영향으로 잠정 중단되었던 사업이 최근 유가 회복세 등 중동 지역 발주 재개에 따라 수주 되었으며, 사우디 최초의 셰일가스 개발 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한 의미가 있다.

 

투자개발형(PPP) 사업에서는 호주의 ‘도로터널 건설사업(North East Link)’ (23.8억불)이 눈에 띈다. 이 사업은 빅토리아주 최대 규모의 도로터널 건설 사업으로, 우리 기업과 글로벌 건설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사업을 수주하였다. 이러한 대규모 사업 수주에 따라, 우리나라의 투자개발형 수주 비중이 10.2% (‘20년 투자개발형 수주 비중 : 1.8%)로 대폭 증가하였다.

 

또한, 노르웨이 고속국도 건설 사업(SK에코플랜트)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9월) 후 금융 등 후속 협의 중으로, 내년의 PPP 수주 지역 다양화도 기대된다.

 

UAE의 ‘초고압직류 해저 송전공사’(22.7억불) 사업도 눈에 띈다. 이는 설계·조달·시공(EPC: 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운영(O&M: Operation & Maintenance) 및 금융 조달 등 팀 코리아(Team Korea) 동반진출 사업으로 수주한 의미가 있다.

 

이외에도, 폴란드 석유화학공장 확장공사(13억불, 현대ENG, 기본설계 연계사업), 싱가포르 도시철도(MRT, Mass Rapid Transit) 건설사업(총 13.9억불, 대우건설·동아지질·삼성물산), 괌 복합화력발전 공사(5.7억불, 두산중공업), 페루 친체로 국제공항 사업관리(PMO, Project Management Office) 수주에(‘19) 이은 공항 건설(1.5억불, 현대건설) 등 지역별 주요 사업 수주를 이루었다.

 

국토교통부 권혁진 건설정책국장은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 속에서도 해외건설 사업을 적극적으로 이끌어간 기업과 근로자들의 노력으로 300억불 수주가 가능했다“고 평가하면서, “내년에도 수주 모멘텀이 지속 이어질 수 있도록 고위급 수주 지원, Team-Korea 플랫폼 구축, 금융‧투자 및 법률 자문 지원 등 전방위적 수주지원 활동을 이어나가고, 투자개발형사업(PPP), 건설사업관리(PM) 등 고부가가치 사업에 대한 수행 역량과 진출 기반 확대를 위해 범부처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 정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