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외활동 자제하세요"…서울 전역 오존주의보 발령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05 21:16:06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는 5일 오후 5시를 기해 시내 전역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이 시간 기준 도심권, 동북권, 동남권의 측정소에서 측정한 오존 농도는 1시간 평균 0.12ppm 이상을 기록했다.

시는 앞서 오후 3시 서남권, 오후 4시 서북권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해 계속 유지했다.

시는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낸다.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 경보를 발령한다.

서남, 서북, 도심, 동북, 동남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발령하는데 이날 모든 권역이 발령 수준을 충족하는 오존 농도를 기록했다.

시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서는 실외활동과 차량 운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